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증시, 배당락 효과 마무리 ‘2467.49 상승 마감’…1월 효과 기대

고영훈 기자

gyh@

기사입력 : 2017-12-29 09:54

[한국금융신문 고영훈 기자]
주식시장 배당락 효과는 미미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스피와 코스닥 모두 상승마감해 1월 효과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배당락인 지난 27일 코스피는 전일대비 0.38% 상승한 2436.67로 마감했다. 28일에는 전날 대비 1.26% 상승한 2467.49로 장을 마쳤다.

한화투자증권 투자전략팀은 27일 배당락에 따른 주가 하락의 영향으로 장 초반 코스피는 약세 흐름을 이어갔으나 개인의 저가 매수세와 정부의 경제정책방향 발표의 영향으로 장 막판 상승 전환했다고 밝혔다.

같은날 코스닥은 정부가 연기금의 코스닥 투자 확대를 유도하는 방안을 '2018년 경제정책 방향'에 포함시킨 영향에 3.9% 급등했다. 28일 코스닥은 전날보다 0.82% 오른 798.42로 마감했다.

증권업계는 배당락일에 증시가 오히려 반등하면서 ‘1월 효과’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특히 코스닥, 중소형주의 상대적인 강세가 1월 효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의견이다.

변준호 현대차투자증권 연구원은 “내년 1월 코스닥 시장에서 개인이 1조원가량을 순매수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이에 배당락일 이후 주가가 떨어진 저평가 종목을 매수기회로 활용하는 것도 고려할 만 하다.

고영훈 기자 gy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