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박삼구 "금호타이어, 완전 포기한다"

서효문 기자

shm@

기사입력 : 2017-11-28 14:19 최종수정 : 2017-11-28 14:30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사진=금호아시아나그룹.

[한국금융신문 서효문 기자]
박삼구닫기박삼구기사 모아보기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금호타이어에 대한 애착이 많지만 인수를 완전히 포기한다"고 밝혔다.

28일 금호아시아나 본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박 회장은 "금호타이어는 매우 애착이 깊은 회사였다"며 "그러나 인수에 실패했고 향후에도 완전히 포기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더 좋은 인수자가 나타나 금호타이어가 우량 기업으로 되길 바란다"며 "금호타이어 임직원들을 위해서라도 경영정상화를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상표권에 대해서도 할 수 있는 부분에 대해서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상표권의 경우 법 테두리 내에서 최대한 지원 할 것"이라고 답했다.

20억원이 넘는 금호타이어 퇴직금에 대해서는 언급을 피했다. 금호타이어 올해 3분기 보고서에 따르면 박 회장의 퇴직금은 21억9400만원이다. 경영 실패 책임이 있는 경영진에게 고액 퇴직금을 지급했다는 비판이 나오는 상황이다.

박 회장은 "금호타이어 퇴직금의 개인적인 부분으로 발언하기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현재 금호타이어는 금호아시아나그룹과 분리를 진행하고 있다. 산업은행 등 금호타이어 채권단은 이달 초 박 회장에게 금호타이어 우선매수권청구권 포기 확인서 제출을 공식 요청한 상태다.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