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금융당국, 금융공기관 5년간 채용비리 전수조사 착수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7-10-30 08:43

채용 프로세스 점검해 내달 기재부 보고…은행권 현장점검도 검토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금융당국이 금융위원회 산하 금융공공기관 7곳과 유관단체를 대상으로 최근 5년간 채용비리를 전수조사하기 위한 현장점검에 돌입했다.

30일 금융위원회 관계자는 "금융위 산하 7개 금융공공기관과 한국거래소, 증권금융 등 유관단체의 5년간 채용 프로세스에 대한 현장점검을 시작했다"며 "내달(11월)말 조사 결과를 기획재정부에 보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금융위 산하 금융공공기관은 산업은행, 기업은행, 예금보험공사, 자산관리공사, 주택금융공사, 신용보증기금, 한국예탁결제원 등 7곳이다. 공직 유관단체로 분류된 한국거래소와 한국증권금융도 전수조사 대상이다.

앞서 정부는 지난주 전체 1100여개 공공기관의 과거 5년간 채용 프로세스를 점검해서 비리가 확인되면 중징계하고 인사청탁자 신분 공개 등 엄정 대응 의지를 밝혔다.

금융권에서는 금융감독원과 우리은행에서 불거진 채용비리 의혹 후폭풍이 전반으로 퍼지고 있다. 지난달 감사원의 금융감독원 감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금감원 채용 과정에서 선발인원 조정 등을 통해 합격 당락이 바뀐 것으로 나타났다. 이달 17일 금감원 국정감사에서 심상정 정의당 의원은 우리은행의 지난해 하반기 공채 중 16명(전체 10%)을 금감원, 국가정보원, 은행의 고액 고객의 자녀, 친인척, 지인 등을 특혜채용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금융당국은 국정감사에서 채용비리 의혹이 제기된 우리은행에 대해서는 자체 감사 결과를 보고 현장점검 여부도 검토할 예정이다. 지난주 우리은행은 자체 감사 결과 채용비리 의혹에 연루된 부문장을 비롯 검사실장과 영업본부장 등 3명을 직위 해제했으며, 앞으로 필기시험 도입 등 채용 프로세스도 전면 쇄신하기로 했다.

금융당국은 다른 은행들도 자체감찰 결과에 따라 현장점검에 나설 지 검토할 예정이다.

한편, 김용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다음달 1일 금융 공공기관장 등을 소집해 채용문화 개선을 위한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