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김남구 부회장 “인도네시아 증권사 인수 검토…미국 투자파트너 찾는 중”

고영훈 기자

gyh@

기사입력 : 2017-09-08 11:40

“대주주적격성 심사 감독당국 결정할 문제”

김남구 한국투자금융지주 부회장이 7일 서울대에서 열린 채용설명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고영훈 기자] 김남구닫기김남구기사 모아보기 한국투자금융지주 부회장은 지난 7일 “인도네시아 현지 증권회사 인수를 검토하고 있다”며 “인수 시기 등 구체적인 상황에 대해 아직 결정된 바 없다”고 말했다.

김 부회장은 이날 서울대학교에서 열린 한국투자증권 채용설명회에 참석해 “인수 자체가 결정이 안 된 상황에 시기를 확정하기는 어렵다”며 “검토 결과를 봐야 할 것”이라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미국 시장 진출과 관련해선 “미국 금융사 지분인수의 경우 현지에서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한 파트너를 찾고 있다”며 “그런 파트너가 있다면 지분 출자할 용의도 있다”라고 발언했다.

또한 초대형 투자은행(IB) 사업인 발행어음 등 인가와 관련한 자회사 코너스톤에퀴티파트너스의 파산에 대해 “감독당국이 결정할 문제라 차분하게 기다리고 있다”고 답했다.

현재 금융감독원은 초대형IB와 관련한 대주주적격성 심사를 진행하고 있다.



고영훈 기자 gy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