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최순실 국조] 최태원 “미르·K스포츠재단 출연 대가성 없어”

김은지

webmaster@

기사입력 : 2016-12-06 11:27 최종수정 : 2016-12-06 14:09

[한국금융신문 김은지 기자] 최태원닫기최태원기사 모아보기 SK그룹 회장이 미르·K스포츠 재단 출연 과정의 대가성 의혹을 부인했다.

최 회장은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 관련 국정조사 청문회에서 K스포츠재단의 80억 추가 출연 제의 건은 직접 관여된 것도 아니며 보고받은 사실도 없어 알고 있는 것이 없다고 답했다.

최교일 새누리당 의원이 “K스포츠재단 측이 어떤 명목으로 80억을 요구했냐”고 질의하자 최 회장은 “펜싱과 테니스 그리고 또 하나의 종목에 대한 육성을 필요로한다는 명목하에 왔다고 실무진에게 들었으나 거절했다”고 답변했다.

최 회장은 80억의 추가 출연 거절 배경으로 “실무진의 이야기로는 당시 계획이나 이야기가 상당히 부실했고 또 돈을 전해달라는 방법도 부적절했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또한 사면때문에 111억을 미르·K스포츠 재단에 출연한데 대해서는 “당시 출연을 뇌물로 봤다면 80억 원의 추가 출연 요구가 왔을때도 제공할 수 있었으나 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이어 최 회장은 “대가성을 가지고 출연하지 않았으며 본인의 결정도 아니었다”며 “기업별 할당을 받아서 할당한 액수만큼 낸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경련이 모금 분담비율을 삼성 2를 기준, 현대자동차 1.2, SK 1, LG 0.8로 정해놓은 데 따른 것이라는 입장이다.

최 회장은 또한 “이 같은 출연은 그룹 내 사회공헌위원회에서 하는 일로 본인이 속한 일이 아니다”고 답했다.



김은지 기자 rdwrwd@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