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SH공사, 현대건설과 제기4구역 ‘재정비 리츠’사업 MOU 체결

고영훈 기자

gyh@

기사입력 : 2016-01-13 10:21

[한국금융신문 고영훈 기자]

서울시 SH공사는 현대건설, 재개발추진위원회와 업무협약을 체결하며, ‘재정비 리츠’의 첫 번째 시범사업구역으로 제기4구역을 선정했다고 12일 전했다.

제기4구역은 2009년 관리처분계획을 승인받아 주민 약 60%가 이주하고 주택 약 30%가 철거된 상태며, 2013년 대법원의 조합 무효 판결을 받아 사업을 재추진하기 어려운 상황이었다.

재정비 리츠는 SH공사가 일반인 등을 대상으로 공모주를 모집해 리츠를 설립하고 일반분양물량을 리츠가 다시 매입해 비용을 절감하는 재개발 방식이다.

일반 분양 물량을 리츠가 매입하기 때문에 분양을 위한 견본주택에 드는 비용, 분양 광고·홍보비, 분양 대행사 경비, 분양보증수수료 등을 절감할 수 있다.

SH공사는 정비사업으로 공급되는 일반분양분 400여 가구를 모두 매입해 8년 이상 임대 운영한 후 매각하는 방식으로 전·월세 시장의 안정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고영훈 기자 gy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