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글로벌 주식·채권 자금유출 확대

원충희

webmaster@

기사입력 : 2015-12-21 09:35 최종수정 : 2015-12-21 09:44

[한국금융신문 원충희 기자] 한국을 비롯한 글로벌 전역에서 주식 및 채권자금이 순유출을 이어갔다.

주식은 3주 연속 60억8000만달러가 유출됐다. 주식자금 유출은 북미가 주도했다. EPFR에 따르면 지난주 선진국 주식에서 48억6000만달러가 유출됐다. 선진국에서는 서유럽(+5억8000만달러)과 퍼시픽(2억3000만달러)으로는 자금 유입이 지속됐다.

반면 북미는 -37억4000만달러 자금 유출이 지속됐다. 신흥국 자금 유출도 이어졌다. AEJ(-7억7000만달러)과 GEM(-2억5000만달러)의 유출 강도가 강했다.

채권도 자금 순유출을 이어갔다. 선진국에서 109억3000만달러가 유출된 가운데 신흥국에서도 21억9000만달러가 유출됐다. 지역별로는 북미(-70억달러)와 GEM(-15억6000만달러)의 유출 규모가 컸다.

조승빈 대신증권 퀀트 애널리스트(Quant Analyst)는 "한국관련펀드(추정)는 순유출을 이어갔다"며 "GEM과 AEJ이 7주 연속 순유출을 기록해 국내 증시에서 외국인 수급은 비우호적일 전망이다"고 내다봤다.



원충희 기자 w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