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증시 2000p '와르르'

최성해

webmaster@

기사입력 : 2015-11-10 15:27

미국발 금리불확실성 우려, 외인 선물시장에서 대규모 매도 공세

미국발 금리인상우려로 코스피 2000선이 무너졌다. 12월 미국 금리인상 불확실성에 대한 후폭풍에 노출돼 보수적인 대응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코스피 2000p가 허무하게 무너졌다. 10일 코스피 지수는 1996p로 전일대비 -1.44%(-29.22) 하락하며 장을 마쳤다.

출발부터 좋지 않았다. 미 연방준비제도(Fed, 연준)의 연내 기준금리 인상 우려가 지속되면서 다우, S&P500, 나스닥지수 등 3대 주요지수 모두 약 1% 가까이 하락했다.뉴욕증시의 약세에 하락 출발한 코스피 지수는 오후 들어 낙폭이 커지면서 한때 1.5% 넘게 하락하기도 했다.

이날 지수를 끌어내린 투자주체는 외국인이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인 투자자의 순매도규모는 683억원으로 기관(1687억원)에 비해 크지 않았다. 하지만 선물시장에서 약 7253계약을 내다파는 공격적 매도공세로 하락을 주도했다..

한편 개인은 현선물시장에서 각각 979억원, 5552계약 순매수로 대응했으나 2000선 이탈을 막지 못했다.



최성해 기자 haeshe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