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최종구 금감원 수석부원장 사의

김의석 기자

eskim@

기사입력 : 2014-11-21 17:16

최종구닫기최종구기사 모아보기 금융감독원 수석부원장이 사의 뜻을 밝혔다. 21일 금융권에 따르면 최종구 수석부원장은 새로 부임한 진웅섭 금감원장의 인사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신임 금감원장이 취임하고 바로 용퇴를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종구 수석부원장은 행시 25기로 진웅섭 금감원장보다 세 기수 앞선다.

강릉고와 고려대 무역학과를 졸업한 최 수석부원장은 1982년 공무원 생활을 시작해 재정경제부 외화자금과장, 국제금융과장, 기획재정부 국제금융국장, 금융위원회 상임위원을 지냈다. 이후 지난 2013년 4월 금융감독원 수석부원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한편, 최종구 수석부원장이 사의를 표명함에 따라 조영제·박영준 부원장을 비롯한 다른 임원들의 거취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현재 금감원의 임원은 부원장 3명, 부원장보 9명 등 총 12명이다. 일반적으로 새 원장이 취임하면 임원들은 일괄 사표를 내고 원장은 이를 선별적으로 수리하는 절차를 거친다.



김의석 기자 eski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