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엘리엇, 현대차그룹 지분 전량매각…현대차 지배구조 개편 시동거나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0-01-23 08:59 최종수정 : 2020-01-23 13:31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미국계 행동주의펀드 엘리엇이 현대차그룹 지분을 모두 정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그룹이 지배구조 개편을 재추진할 가능성이 높아진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엘리엇은 지난해말 현대차(2.9%)·기아차(2.1%)·현대모비스(2.6%) 지분을 전량 매각했다.

엘리엇은 지난 2018년 이들 3사에 대한 10억달러(당시 1조500억원) 규모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그해 엘리엇은 현대차그룹 지배구조 개편안에 반기를 들며 실제 주장을 관철시켰다. 당시 현대차그룹은 현대모비스를 분할해 현대글로비스와 합병하는 방식을 제시했지만, 현대모비스 주주에게 불리한 합병비율이 문제였다.

엘리엇은 이듬해 열린 현대차·현대모비스 정기주총에서도 고배당·사외이사 제안을 했으나, 이번엔 사측이 이겼다.

결국 엘리엇이 현대차그룹 주식을 매각한 이유는 향후 주총에서 다른 주주들을 설득할 가능성이 없다고 판단하고 손실을 최소화하기 위함으로 풀이된다.

엘리엇은 지난 2년간 현대차그룹에 대한 투자로 손실을 본 것으로 추정된다. 현대모비스·기아차 주가는 2018년초에서 2019년말까지 소폭 증가했으나, 현대차 주가가 15만원대에서 11만원대까지 떨어졌다.

엘리엇이 떠나면서 현대차그룹 지배구조 개편이 다시 속도를 낼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임은영 삼성증권 연구원은 "지배구조 반대 주주를 결집한 엘리엇이 사라짐으로써 지배구조 재추진 기대감이 상승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시장에서는 그룹이 2018년 내놓은 '현대모비스-현대글로비스 분할합병'안을 큰 틀에서 유지할 것이라고 보고 있다. 최대주주에게 가장 유리한 방식이기 때문이다. 다만 합병비율 등을 조정해 주주들을 설득할 가능성이 있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