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현대차 어닝서프라이즈, 첫 '매출 100조'…정의선 'SUV 매직' 통했다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0-01-22 14:11 최종수정 : 2020-01-22 16:38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현대자동차가 글로벌 무대에서 활약한 팰리세이드 등 SUV 효과를 바탕으로 창사 이래 첫 매출 100조원을 넘겼다.

현대차는 22일 서울 양재본사에서 2019년 경영실적을 발표했다.

현대차는 지난해 매출은 105조7904억원으로 전년 대비 9.3% 증가했다. 현대차가 매출 100조원을 넘긴 것은 1967년 창립 이래 처음이다.

같은기간 영업이익도 52.1% 늘어난 3조6847억원을 기록했다. 당기순이익도 2배 가까이 증가한 3조2648억원을 기록했다.

(단위=억원)



지난해 4분기 기준으로는 매출, 영업익이 각각 10.5%, 148.2% 증가한 27조8681억원과 1조2436억원을 남겼다.

특히 영업이익은 시장전망치(1조760억원) 대비 16%나 상회하는 '어닝 서프라이즈'를 남긴 것이다.

현대차는 이같은 호실적을 남긴 배경으로 △대당 마진이 높은 SUV 판매증가 △기대 이상의 환율효과를 꼽았다.

이와 함께 한국차 역사상 최고 계약실적을 갱신한 '더 뉴 그랜저' 등 국내 신차 판매 호조도 더해졌다.

현대 팰리세이드.



실제 현대차는 글로벌 자동차 판매량은 감소했지만, '내실경영' 효과로 수익성은 급증했다. 현대차의 지난해 글로벌 완성차 판매실적은 3.6% 감소한 442만6000여대를 기록했다.

현대차는 올해도 이같은 수익성 중심의 경영 전략을 펼칠 예정이다. 지난주 출시된 제네시스 GV80는 이미 판매 돌풍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어 아반떼·투싼 풀체인지 등 볼륨 차량을 투입해 판매 모멘텀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합리적인 물량 운영과 지속적인 신차 출시를 통해 수익성 중심의 내실 있는 성장을 도모해 나갈 계획"이라면서 "또 미래 시장에 대한 리더십 확보의 원년으로 삼고 전동화, 자율주행, 모빌리티 서비스 등 미래 신기술 역량을 강화해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제공 기업으로의 전환을 가속화하고, 새로운 모빌리티 생태계 구축을 위한 투자 확대를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