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올해 공인회계사 1차시험 1만874명 지원...경쟁률 4.94대 1

홍승빈 기자

hsbrobin@

기사입력 : 2020-01-22 09:52

▲자료=금융감독원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홍승빈 기자]

올해 공인회계사 제1차시험 접수 경쟁률이 4.94대 1로 집계됐다. 지난해 4.84대 1의 경쟁률보다 소폭 상승했다.

22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2020년 1월9일~21일 기간 중 2020년도 제55회 공인회계사 제1차시험 응시원서를 접수한 결과 총 1만874명이 지원해 전년(9677명)보다 1197명(12.4%) 증가했다고 밝혔다.

성별은 지원자의 62.6%가 남성이었고 여성은 37.4%였다. 여성지원자의 비율은 지난해 34.3%에서 올해 3.1%포인트 늘었다.

지원자들의 평균 연령은 만 26.5세이며 20대 후반이 46.9%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이외 20대 초반(39.6%), 30대 초반(9.3%) 등의 순을 기록했다.

학력의 경우 대학교에 재학 중인 지원자가 62.2%로 가장 많았고 상경계열 전공자가 77.6%를 차지했다.

제1차시험 합격자는 과락 없이 평균 6할(330점/550점) 이상을 득점한 자 중에서 고득점자 순으로 제2차시험 최소선발예정인원(1100명)의 2배수까지 선발한다. 동점자로 인해 ‘최소선발예정인원의 2배수’를 초과하는 경우 동점자를 모두 합격자로 처리한다.

향후 제1차시험은 2월 23일에 실시되며 1차시험 장소 및 시간 공고는 오는 1월 31일 금융감독원 공인회계사시험 홈페이지 또는 금융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하면 된다. 1차시험 합격자는 오는 4월 3일에 발표된다.

홍승빈 기자 hsbrob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