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대부 셧다운①] 일본계 대부업체 연이은 대출 중단…탈출 러쉬 시작되나

유선희 기자

ysh@

기사입력 : 2020-01-11 09:00

사진 = 조이크레디트대부금융 갈무리.

[한국금융신문 유선희 기자]
대부업이 부흥기를 맞았던 2000년대 초반, 산와대부는 대출 수요를 빠르게 흡수하며 몸집을 크게 키웠다. 조이크레디트대부금융 역시 성장을 거듭하며 2018년말 자산기준 대부업계 5위 자리까지 올랐지만 두 회사는 현재 대출을 하지 않고 있다. 산와대부는 지난해부터, 조이크레디트는 경자년 새해가 시작된 지난 1일부터다. 돈을 빌려주고 이자수익으로 먹고사는 대부업체가 셧다운(일시적인 부분 업무 정지)에 나선 이유는 뭘까.

조이크레디트의 가장 최근 재무재표(2018년도)부터 뜯어봤다. 이 회사는 2018년 말 기준 자산 규모 6083억원으로 업계 5위에 해당한다. 조이크레디트의 2017년 당기순이익은 208억원으로 당시 자산 규모(5708억원)에 비해 꽤 많은 수익을 냈다. 이듬해에는 순익이 91%나 급감했다. 이 회사의 2018년 당기순이익은 17억9000여만원으로, 전년과 비교해 자산은 늘었으나 순익이 대폭 줄어들었다. 2017년에 비해 대손상각비와 차입금 이자가 각각 16.3%, 15.8% 늘어 영업비용이 대폭 증가한 영향이다.

외화환산손실 69억원이 발생한 것도 순익 급감에 영향을 줬다. 외화환산손실은 타국서 빌려온 돈(외화차입금)에 환율을 반영, 원화로 환산해봤더니 갚아야 할 돈이 더 늘어나 손실이 났다는 뜻으로 이해할 수 있다. 갚아야 할 돈을 국내 기준으로 계산해 회계에 반영하기 때문에 원화 환산액이 증가할수록 부채가 커지는 구조다. 조이크레디트는 2018년도 결산 당시 엔화 환율이 오르면서 일본에서 조달한 외화차입금 108억9900만엔의 원화 환산액도 덩달아 증가해 손실이 났다. 반면 이자 수익은 2017년 1418억원에서 이듬해 1531억원을 기록해 오히려 늘어난 모양새를 띈다.

조이크레디트는 차입금에 대한 이자율로 4%후반대에서 최대 7%를 지급했다. 대부업체들은 회사채 발행이나 은행권에서의 자금 조달에 제약이 있어 금리가 높은 캐피탈이나 저축은행에서 돈을 빌려온다. 대부업체의 조달 원가가 높을 수밖에 없는 이유다. 때문에 대부업체들의 숙제는 조달 원가 최소화다. 법정 최고금리가 꾸준히 낮아지는 상황에서 이자에 반영되는 비용을 줄이고 마진폭을 확대하기 위해서다.

그런데 조이크레디트는 외화차입금 이자율이 8%나 됐다. 국내 금융회사들에게 빌린 자금과 비교해 비싼 이자율인데다 환율 리스크가 있는데도 일본에서 외화차입금을 조달한 이유는 주주와 관련 있어 보인다. 조이크레디트는 전체 외화차입금 1104억원(원화 계산 시) 가운데 39.9%(442억원)를 쿠니모토 마사히로에게서 빌렸다. 그 외 ㈜대도에서 47.2%(522억원)를, ㈜어드밴스에서 12.6%(140억원)를 차입해왔다. 쿠니모토 마사히로는 조이크레디트의 지분 50.7%를 가진 대주주이자 대표이사다. ㈜어드밴스는 지분율 49.3%로 2대 주주다. 차입처와 주주 구성이 일치하는 것이다.

유선희 기자 ys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