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2019년 보험업계 10대 이슈②] 자동차보험료 대란, 태풍부터 노동연한 확대까지

장호성 기자

hs6776@

기사입력 : 2019-12-06 17:15

주요 손해보험사 9월 손해율 추이 / 자료=각 사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장호성 기자]


[2019년은 보험업계에 있어 본격적인 겨울의 시작을 알리는 한 해였다. 저금리 기조 장기화와 영업력 악화는 보험업계 전반의 실적 하락을 불러왔다. 머지않아 도입될 새 국제회계기준은 보험사들에게 또 다른 위기를 예고하고 있다. 올 한 해 보험사들은 회사 크기를 막론하고 ‘성장’이 아닌 ‘생존’에 포커스를 맞춘 경영을 펼쳤다. 다사다난했던 2019년 보험업계를 돌아보는 동시에, 2020년 보험업계의 나아갈 방향은 어디인가지에 대해 종합적으로 고찰해본다. 편집자 주]

자동차보험 손해율 문제는 폭염이 기승을 부리던 지난해 여름부터 본격적으로 고개를 들기 시작했다.

이전부터 온라인 시장 강화 과정에서 지나친 보험료 인하 경쟁이 붙으며 자동차보험이 ‘부메랑’이 되어 돌아올 것이라는 경고는 있었지만, 시장 점유율 경쟁에서 뒤처지지 않기 위한 고육지책이라는 목소리도 있었다. 결국 지난해 폭염과 올해 육체노동자의 노동연한 확대, 정비수가 및 최저임금 인상 등 손해율 인상 요인이 겹치며 우려는 현실이 되고 말았다.

보험업계에 따르면 올해 3분기 삼성화재·DB손보·현대해상·KB손보·메리츠화재·한화손보·롯데손보·흥국화재·농협손보 등 9개사의 당기순이익은 총 5021억 원으로, 전년 동기 6950억 원에 비해 27.8% 감소했다.

업계 1위 삼성화재부터가 순익 감소를 피하지 못했다. 이들의 3분기 순익은 지난해 2371억 원에서 올해 3분기 1598억 원으로 32.6%나 줄었다. 같은 기간 DB손해보험은 1516억 원에서 1225억 원으로 줄며 –19.2%, 현대해상 역시 1009억 원에서 723억 원으로 –28.3% 급락했다.

자동차 정비공임 상승을 비롯한 인상 요인이 보험료에 충분히 반영되지 못하면서,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올해 들어 떨어질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이 같은 상황에서 전체 손해보험사의 9월 손해율이 90%를 웃도는 기현상이 발생하기도 했다.

손해보험사들은 적정 손해율을 77~78% 선으로 보고 있으며, 손해율이 100%를 넘으면 보험료로 걷어들인 수입보다 보험금으로 내준 지출이 더 커 ‘팔수록 손해’인 상품이 된다. 이를 해결하고자 손해보험사들은 올해에만 이례적으로 두 차례의 자동차보험료 인상을 단행했으나, 사회적 요인만이 반영됐을 뿐 자연재해 등으로 인한 인상은 반영되지 않아 역부족이라는 평이 지배적이었다.

결국 올해 1.2조 가량의 적자가 예상되는 자동차보험 손해를 줄이기 위해, 손해보험업계가 내년 초를 목표로 자동차보험료 인상 군불 떼기에 들어간 상태다.

복수의 보험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최근 KB손해보험과 현대해상 등을 비롯해 자동차보험을 취급하고 있는 국내 손보사들이 보험개발원에 자동차 보험료율 검증을 의뢰했거나 의뢰할 예정인 것으로 확인됐다.

요율검증에 소요되는 시간이 통상적으로 2~3주가량이고, 각 보험사의 내부적인 검토 과정을 거치면 연내 추가적인 보험료 인상은 현실적으로 어려운 상황이다. 다만 손보업계는 이번 요율검증을 거쳐 이르면 내년 초 자동차보험료 추가인상을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손보업계 한 관계자는 “올해의 인상은 사회적인 요인만 반영됐을 뿐, 지난해 폭염, 올해 잦은 태풍 등 자연적 요인이 반영되지 못한 반쪽짜리였다”고 털어놨다. 손보업계는 자연적 요인으로 인한 손해율을 반영하면 최소 8% 이상의 자동차보험료 인상 요인이 있다고 보고 있다.

장호성 기자 hs6776@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