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정지석 코스콤 사장 “자산관리 위한 첨단기술 제공하는 토털 플랫폼으로 거듭날 것”

홍승빈 기자

hsbrobin@

기사입력 : 2019-11-19 15:01

▲정지석 코스콤 사장이 29일 오전 여의도에서 열린 취임 2주년 기자간담회에서 개최사를 하고 있다./ 사진=코스콤

[한국금융신문 홍승빈 기자]

정지석 코스콤 사장이 코스콤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향후 ‘웰스테크 플랫폼(Wealth-Tech Platform)’으로 거듭나기 위한 노력을 다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정지석 사장은 19일 오전 여의도에서 열린 취임 2주년 기자간담회에서 “정부의 신남방 정책에 맞춰 여의도에서 출발한 핀테크 로드가 아세안 국가로 뻗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웰스테크 플랫폼이란 고객사들이 자산관리 서비스를 잘 할 수 있도록 데이터와 인프라 등 첨단기술을 제공하는 자산관리 토털 플랫폼을 의미한다.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오픈 표준방식(API) 등을 활용해 금융소비자들이 원하는 자산관리 서비스의 문턱을 낮출 수 있다는 설명이다.

정지석 사장은 2년 전 취임 당시 구상했던 ‘플랫폼 비즈니스’를 지난해 선보인 이후 데이터오피스 등을 통해 ‘데이터 플랫폼’으로 구체화했다.

정 사장은 “올해 서비스를 시작한 금융클라우드와 블록체인서비스 등을 통해 웰스테크 플랫폼으로 현실화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 데이터오피스를 기반으로 한 로보애널리스트 등 리얼타임 데이터분석 서비스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한 “오픈플랫폼을 개선해 데이터가 금융회사와 핀테크를 오가며 산업을 활성화할 수 있도록 유통기반을 마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지난달 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과 론칭한 금융클라우드가 업계에 잘 정착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을 약속했다.

정 사장은 “고객사를 꾸준히 늘려감과 동시에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 등의 매체서비스와 레그테크, 업무자동화(RPA, Robotic Process Automation) 솔루션 등 클라우드 기반 금융 서비스를 늘려 고객 편의성을 확보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향후 코스콤은 금융투자업계의 기술 지원센터(Technology Support Center)로 나아가겠다는 포부 또한 밝혔다.

정 사장은 “자본시장에 공용 서비스(Shared-Service)를 구축해 고객들이 양질의 서비스를 공유할 수 있도록 노력할 예정”이라며 “보다 많은 고객사가 디지털 전환시대에 능동적이고 효율적으로 대처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역할을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코스콤이 추구하는 방향은 데이터 유통·중개플랫폼 생태계의 기반이 되는 것”이라며 “이는 마치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스토어에서 필요한 앱을 다운받아 이용하는 것과 같이 고객들이 코스콤이 구축한 플랫폼에서 맞춤형으로 사용하는 방식”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1977년 창립해 어느덧 50년을 바라보는 코스콤은 이제 새로운 50년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사장은 “한 기업이 40년이 넘도록 지속해서 성장하는 일은 대단히 어렵지만 반드시 가야하는 길”이라며 “앞으로도 조직문화를 개선해 신사업의 DNA가 잘 뿌리내리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취임 당시 플랫폼 비즈니스를 추진하겠다던 약속을 지키기 위해 지난해에는 코스콤 5.0 시대를 선언하며 데이터플랫폼 기업으로의 기반을 다졌다”며 “이제 그 마무리 단계로 도약하기 위해 웰스테크 플랫폼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승빈 기자 hsbrob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