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패대기 시구' 장성규, "일주일 연습했는데..." 공식사과

서인경

inkyung@

기사입력 : 2019-10-28 15:02

장성규 패대기 시구 (사진 : 장성규 인스타그램)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서인경 기자]
장성규가 패대기 시구와 관련해 본인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공식 사과했다.

장성규는 27일 어제는 나 자신이 싫었다. KBO에서 귀한 자리에 불러주신 만큼 그 자리를 빛내고 싶은 욕심과 히어로즈를 제대로 응원하고픈 마음에 시구를 일주일간 연습했는데 모든 것이 수포로 돌아간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마운드에 올라선 순간 너무나 긴장한 나머지 다리에 힘이 풀렸고 공은 엉뚱한 곳을 향했다. 위 영상에서처럼 연습할 때도 종종 나오던 폭투가 실전에서도 나온 것이다. 너무나 부끄럽고 민망했다. 본의 아니게 수준 낮은 시구를 선보여서 힘이 빠졌을 히어로즈 선수분들과 대한민국 모든 야구 팬분들에게 심심한 사과의 마음을 드립니다"고 사과했다.

앞서 장성규는 26일 시구 연습을 하는 영상을 연달아 올리며 "오늘은 시구하는 날 한국시리즈 4차전 폐 끼치지 않으려고 며칠 연습했을 뿐인데 온몸이 아프다. 야구선수분들 리스펙 아무튼 패대기만 치지 말자"라며 열의에 가득 찬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이러한 열의에도 불구하고 두산과 키움의 경기 당일 날 패대기 시구를 선보이며, 크게 자책했다. 그는 시구 직후 자신의 머리를 붙잡으며 당황스러워 했다.

일각에서는 장성규 패대기 시구 때문에 키움히어로즈가 패배한 것이 아니냐는 억측을 하지만, 대부분의 누리꾼들은 이번 일을 단순 해프닝으로 보며 장성규를 응원하고 있다.

한편, 장성규는 JTBC 출신 아나운서로 프리랜서 방송인으로 다방면에서 활동하고 있다.

서인경 기자 inkyung@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