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2019 국감] 함영주 하나금융 부회장 "DLF 사태 책임질 일 지겠다…자리 연연하지 않아"

전하경 기자

ceciplus7@

기사입력 : 2019-10-21 17:13

판매직원·PB에게만 책임전가 하기 어려워

함영주 하나금융 부회장이 21일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하고 있다./사진=국회 의사중계시스템 갈무리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함영주 하나금융 부회장이 "DLF 사태 관련 책임질 일 책임을 지겠다, 자리에 연연하지 않는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함영주 하나금융 부회장은 21일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학영 의원이 계열사 부회장으로서 어떻게 책임을 질 것인지를 묻는 질의에 이같이 밝혔다.

이학영 의원은 "은행장 시절 계열사 연구소에서 낸 금리전망에서는 기준금리 인하, 금리 하락을 예상했는데 하나은행은 더 많이 팔려고 했다"며 "보통 CEO라고 하면 전체 조망하는 걸로 알고 있는데 조망을 해야 할 분이 결과적으로 계열사 연구소에서 이런 전망을 내놨으나 물건을 팔았다는 결과가 나왔다"라고 말했다.

함영주 부회장은 책임을 통감한다고 밝혔다.

함영주 부회장은 "제가 은행생활 동안 평생 영업을 했던 사람으로서 PB들에게만 책임을 전가할 수는 없다"라며 "의원님이 지적한 부분을 잘 참조해서손님들 손실 부분에 의해 적극적으로 검사에 협조하고 결정에도 수용하면서 내부 판매 직원들 아픔을 보듬을 수 있도록 나서겠다"고 말했다.

함영주 부회장은 이날 국정감사 질의에서 "책임을 통감한다"라며 재차 죄송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