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미래에셋생명, 암·치매 동시 보장으로 가성비 높인 '치매플러스 암보장보험' 출시

장호성 기자

hs6776@

기사입력 : 2019-10-02 10:32

△사진=미래에셋생명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장호성 기자]


미래에셋생명이 치매와 암을 함께 보장하는 '미래에셋생명 치매플러스 암보장보험'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국민 3명 중 1명이 걸리는 암과 65세 이상 노인 10명 중 1명이 앓는 치매는 발병률이 가장 높으면서 관리비용이 많이 드는 중대질병이다. 따라서 개별 상품에 따로 가입하면 보험료 부담이 높다. ‘미래에셋생명 치매플러스 암보장보험’은 일반암과 중증치매 두 질병을 한 번에 대비할 수 있어 보장 범위를 넓힌 동시에 보험료 부담을 낮췄다.

이 상품은 넓은 보장 범위와 함께 저렴한 보험료로 높은 가성비를 자랑한다. 암과 치매가 여러 번 발병할 것에 대비해 두 번에 나눠 가입금액의 140%를 보장한다. 일반암이나 중증치매 무엇이든 먼저 발병 시 가입금액의 100%를 지급하고, 이후 나머지 질병이 발병하면 추가로 40%를 지급한다. 5천만 원 보장의 계약이라면 일반암(중증치매) 진단 시 5천만 원을, 이후 중증치매(일반암)가 발병하면 2천만 원을 지급하는 방식이다. 최초 발병 이후, 보험료 납입을 전액 면제해 주는 것도 고객에게 크게 유리하다.

고객의 보험료 부담도 낮췄다. ‘해지환급금이 없는 유형’을 선택하면 납입기간 동안 해지환급금이 없는 대신 기본환급형보다 보험료가 저렴하다. 단, 보험료 납입이 완료된 이후의 해지환급금은 기본환급형과 동일하게 지급된다.

40세 여성, 주계약 5천만원, 100세 만기, 20년납 기준 ‘해지환급금이 없는 유형’의 보험료는 89,150원으로 117,000원의 기본환급형보다 약 24% 저렴하다. 이 상품은 같은 형태의 암보험보다 해지 시 돌려받는 환급률이 더 높다.

특약을 활용하면 대부분 암에 대한 보장도 가능하다. 의무부가 특약인 ‘전립선암 및 여성유방암 진단특약’과 ‘소액암 진단특약’으로 유방암, 전립선암, 갑상선암, 기타피부암, 대장점막내암, 비침습방광암, 제자리암 및 경계성종양을 보장한다. 독립특약을 활용해 고액암, 갑상선암, 중증치매 등에 대한 추가 보장도 받을 수 있다.

오은상 미래에셋생명 상품개발본부장은 "국내 사망원인 1위가 암이고, 5년 후 치매 환자 1백만 명 시대를 앞둔 상황에서 암과 치매에 대한 보장이 가계 경제를 좌우하는 매우 중요한 변수가 되었다”며 “두 질병을 동시에 보장하는 ‘미래에셋생명 치매플러스 암보장보험’을 통해 저렴한 보험료로 중대질병에 대비한 가성비 높은 보장을 받길 바란다”고 밝혔다.

장호성 기자 hs6776@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