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떠나는 최종구 "데이터경제 법개정 마무리못해 안타까워…금융혁신 이끌어 달라"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9-09-09 14:03 최종수정 : 2019-09-09 16:32

9일 이임식…문재인 정부 초대 금융위원장 2년 수행
"시장믿고 중심 잡아야" 당부…향후 거취에도 관심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9일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열린 이임식에서 이임사를 하고 있다. / 사진= 금융위원회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데이터경제 활성화를 위한 신용정보법 개정, 금융소비자보호법 제정 등 금융위원회 역점 혁신과제가 마무리되지 못해 특히 안타깝다."

문재인 정부 초대 금융위원회 위원장인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9일 아쉬운 정책과제 소회를 남기며 물러났다.

최종구 위원장은 "금융혁신의 길을 중단하지 말아달라"고 당부키도 했다. 향후 거취에도 관심이 모인다.

금융위원회는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최종구 위원장의 금융위원장 이임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후임은 이날 대통령 임명을 받은 은성수 신임 금융위원장이다.

최종구 위원장은 2017년 7월 문재인 정부 초대 금융위원장으로 취임해 2년간 직을 수행해 왔으며, 올 7월 개각을 앞두고 임명권자인 대통령에 사의를 표명했다. 금융위원장 임기는 3년이지만 다 채운 경우가 없다는 점에서 '장수' 금융위원장으로 남게 됐다.

이임식에서 최종구 위원장은 "우리 경제의 가장 큰 위협요인으로 지적됐던 가계부채의 증가세를 안정적으로 관리할 수 있게 됐다"는 점을 재임 중 최우선 정책 성과로 꼽았다.

인터넷전문은행이 등장하고 금융규제 샌드박스로 혁신금융서비스가 우리 일상에 다가왔다고 소개했다. 모험자본 육성과 자본시장 자금공급 체계를 재설계하고 회계개혁 추진도 힘을 쏟았다고 전했다.

법정 최고금리 인하, 장기소액연체자 지원 등 서민금융 지원 체계 개편도 대표 정책 성과로 꼽았다.

반면 정책 추진에 아쉬운 점도 열거했다. 최종구 위원장은 "데이터경제 활성화를 위한 신용정보법 개정, 모험자본 확산을 위한 자본시장 혁신 후속과제와 금융포용성 강화를 위한 금융소비자보호법 제정 등 금융위가 역점을 두고 추진했던 일부 금융혁신 과제들이 마무리되지 못한 점이 특히 안타깝다"고 말했다.

최종구 위원장은 "최근 대내외적 불확실성이 높아지면서 우리 경제가 어려운 상황이고 일본의 부당한 수출규제로 인한 피해도 걱정되는 가운데 큰 짐을 맡기고 떠나게 됐다"며 "금융의 핵심원칙인 시장과 참여자에 대한 믿음을 등대삼아 중심을 잡고 나아가고 금융혁신의 길을 중단해서는 안 되겠다"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최종구 위원장은 "저는 이제 딱히 어려울 것 없는 편안한 생활을 해나가겠지만 어려움을 헤쳐 나가는 여러분을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금융위원회를 떠나는 최종구 위원장의 향후 거취에도 관심이 모이고 있다. 그동안 내년 4월 고향인 강원도 강릉에서 총선 출마설, 또 일각에서는 경제부총리설 등이 오르내렸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