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일본 화이트리스트 배제 D-1, 최종구 "금융이 기업 어려움 없게 완충 역할 해야"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9-08-27 09:16 최종수정 : 2019-08-27 09:24

27일 정책금융기관장·은행장 금융권 간담회
2654억 금융지원…"사태추이보고 보완 확대"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27일 정부서울청사 금융위원회에서 금융시장 동향 점검 및 일본 수출규제 대응 간담회를 열고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사진= 금융위원회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일본이 한국에 대한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 배제 조치 시행을 하루 앞둔 가운데, 최종구닫기최종구기사 모아보기 금융위원장이 금융권에 "금융이 완충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종구 위원장은 2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은행장, 정책금융 기관장 등이 참석한 일본 수출규제 대응 관련 금융권 간담회를 주재하고 "아직까지는 직접적이고 심각한 피해를 본 기업은 파악되고 있지는 않다"면서도 "다만 상당수 기업이 향후 발생할지도 모를 수입‧수출 차질 등에 대한 불안감을 갖고 있으므로 금융부문에서 보다 적극적이고 신속하게 지원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금융당국과 정책금융기관, 시중은행은 지난 8월 2일부터 일본 수출규제 금융부문 비상 태스크포스(TF)를 가동하고 있다.

금융위에 따르면, 피해기업에 대한 애로상담을 토대로 만기연장, 신규지원 등을 제공 중으로 이달 5일부터 23일까지 총 130건에 대해 2654억원 규모의 금융지원이 이루어졌다.

이제 오는 28일부터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가 전격 시행되는 상황이다.

최종구 위원장은 "현재는 일본 수출규제로 인해 직접적인 피해가 예상되는 기업을 중심으로 금융지원을 집중하고 있다"며 "향후 사태추이를 보아가면서 필요할 경우 관계기관과 함께 지원의 폭과 범위도 보완하고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변동성이 확대된 금융시장 안정을 강조하고 필요시 조치도 시행키로 했다.

현재 미중 무역갈등이 고조되고 홍콩사태, 글로벌 경기둔화 우려 등 다양한 리스크 요인이 중첩적으로 가세하면서 국제적으로 주가, 환율 등의 변동성이 크게 확대되는 모습이라고 판단했다.

국내 금융시장도 글로벌 시장의 영향을 받으며 주식시장, 외환시장의 변동성이 커지고 있다.

최종구 위원장은 "시장 변동성이 과도하게 확대되는 경우에는 이미 마련된 컨틴전시 플랜에 따라 필요한 조치를 적기에 시행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