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보험 호기심 천국] FC·RC·LP…보험사마다 설계사 부르는 이름이 다른 이유는?

장호성 기자

hs6776@

기사입력 : 2019-08-09 14:34

‘금융전문가’ 이미지 구축 목적... “무늬만 전문가” 빈축도

△사진=픽사베이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장호성 기자]


[어렵고 멀게만 느껴졌던 보험이 우리 생활 속에 있다? 세계적인 액션배우 성룡이 보험사 블랙리스트에 오른 까닭은? 유명 연예인이 가입했다는 ‘신체보험’에 우리도 들 수 있을까? 너무 사소하고 엉뚱해서 차마 물어볼 곳도 없었던 ‘보험’에 대한 궁금증을 풀어드립니다. 편집자 주]

FC, FP, RC, LP, PA... 연관성 없어 보이는 이들 약어의 공통점은 모두 ‘보험설계사’를 지칭하는 단어라는 부분이다.

통상적으로 보험에 대해 잘 모르는 일반인들이 ‘보험설계사’ 하면 떠올리는 이미지는 50대 이상의 중장년 여성 설계사, 소위 ‘보험 아줌마’인 경우가 여전히 많다. 이들에 대해 대중들은 금융 전문가라는 이미지보다는 마구잡이식 지인영업에 치우친 비(非)전문가라는 이미지가 더욱 강하게 각인되어 있기 마련이다.

오늘날 보험사들은 이런 이미지를 탈피하기 위해 자사의 전속 보험설계사에 대해 특별한 이름을 붙이고 있다. 단순히 ‘보험을 설계하는’ 단계에서 벗어나 ‘고객의 재무까지 설계해주는 금융 전문가’ 이미지를 자사 설계사들에게 부여해 소비자 신뢰감과 브랜드 가치를 높이겠다는 의도다.

예를 들어 ‘FC(Financial Consultant)’는 ‘금융 상담사’라는 의미로 직역된다. 삼성생명, NH농협생명, 신한생명 등 대부분의 보험사들이 FC라는 명칭을 채택하고 있다. 또 다른 명칭인 ‘FP(Financial Planner)’ 역시 비슷한 의미로 쓰인다. FP라는 명칭 또한 한화생명, 교보생명, 메리츠화재 등 주요 보험사들이 두루 사용하고 있다.

손보업계 1위인 삼성화재는 ‘RC(Risk Consultant)’라는 명칭을 사용하고 있으며, 현대해상은 다이렉트 채널인 ‘하이카’에서 착안한 ‘하이플래너’라는 명칭을 사용하기도 한다. 이 밖에도 KB손해보험은 ‘LC(Life Consultant)’ DB손해보험은 ‘PA(Prime Agent)’ 푸르덴셜생명은 ‘LP(Life Partner)’, 메트라이프생명은 ‘FSR(Financial Services Representative)’이라는 명칭을 사용하는 등 각 사마다 천차만별인 명칭을 사용하고 있다. 전속 회사에 묶여있지 않은 독립보험대리점(GA)까지 넘어가면 이 같은 명칭은 더욱 복잡하고 길어지기도 한다.

물론 이런 현상을 곱지 않게 보는 시선도 있다. 어차피 보험설계사들의 업무 자체는 변하지 않는데 쓸데없이 이름을 복잡하고 다양하게 만들어 소비자 혼선이 빚어질 수 있다는 지적이다. 또한 아무리 이름을 그럴싸하게 바꾼다 한들 설계사들의 자질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기는 어려워 본질적인 해결책이 될 수 없다는 지적도 나온다.

보여주기식 명칭 변경만이 아닌 보험설계사들의 질적 성장을 장려하기 위해, 보험업계는 물론 금융당국까지 나서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있다. 먼저 금융당국에서는 불완전판매가 많은 모집종사자에 대한 의무 완전판매 집합교육 의무화 방안을 논의 중에 있다. 또 교차모집 보험설계사에 대한 교육의무 주체도 이익을 보는 교차위탁 보험사에 교육의무를 다하도록 규정하는 방침도 함께 마련됐다.

AIA생명은 자사 프로그램은 '프리미어 AIA(Premier AIA)'를 통해 젊고 역량있는 후보자를 채용하고 있다. 해당 프로그램에 선발된 우수 인재들에게는 금융 및 영업과정 전반에 대한 교육프로그램 뿐 아니라 MDRT 5년 연속 달성 시 1억원, 10년 연속 달성 시 10억원의 장기 특별 인센티브를 지원한다.

교보생명 또한 지난 5월부터 재무설계사(FP), 임직원을 대상으로 1인미디어 플랫폼 ‘교보 라이브톡(LiveTalk)’를 운영하고 있다. 교보 라이브톡은 재무설계사나 임직원들이 공간 제약없이 스마트폰, 태블릿PC를 활용해 다양한 주제의 콘텐츠를 학습하고 소통할 수 있는 교육 플랫폼이다.

장호성 기자 hs6776@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