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신한금융 '그룹 부동산사업라인 협의체' 출범…조용병 회장 "부동산금융 활성화" 지휘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9-08-07 16:18

자산운용-신탁-대체투자-리츠 모이고 GIB&WM 협업
'새먹거리' 부동산금융 두고 4대 금융지주 격돌 예상

신한금융그룹은 7일 서울 세종대로에 위치한 신한지주 본사에서 조용병 회장을 비롯한 지주 경영진, 유관 그룹사 CEO와 사업부문장 등 약 6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그룹 부동산사업라인 협의체' 출범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서 조용병 회장을 비롯한 그룹 경영진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미래전략연구소 이성용 대표, 신한대체투자운용 김희송 사장, 신한BNPP자산운용 이창구 사장, 아시아신탁 배일규 사장, 신한금융그룹 조용병 회장, 신한리츠운용 남궁훈 사장, 그룹WM사업부문 왕미화 부문장, 그룹GIB사업부문 정운진 부문장) / 사진= 신한금융지주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이 부동산금융을 새 먹거리로 공략하기 위해 컨트롤타워로 진두지휘에 나선다.

KB·하나에 이어 신한·우리까지 부동산 신탁업에 뛰어든 가운데 금융지주 빅 4가 부동산금융에서 격돌하게 됐다.

신한금융그룹은 7일 서울 세종대로 본사에서 '그룹 부동산사업라인 협의체' 출범식을 개최했다. 조용병 회장을 비롯한 지주 경영진, 또 자산운용, 아시아신탁, 대체투자, 리츠운용 등 유관 그룹사CEO와 GIB(그룹&글로벌 IB), WM 사업부문장 등 60여 명이 참석했다.

신한금융은 지난 5월 아시아신탁을 열다섯 번째 자회사로 편입해 그룹의 비은행 사업 포트폴리오를 강화했다.

이후 고객에게 부동산 생애주기(Life-Cycle) 전반에 걸친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지난 3개월간 그룹 부동산사업 고도화 컨설팅을 진행해 왔다.

신한금융그룹의 '그룹 부동산사업라인 협의체'는 그룹 부동산전략위원회, 그룹 부동산금융협의회, 그룹 WM부동산사업협의회로 3단계로 구성된다.

‘그룹 부동산전략위원회’는 조용병 회장이 직접 지휘하고 유관 그룹사(자산운용, 아시아신탁, 대체투자, 리츠운용) CEO와 GIB, WM 사업부문장이 참석해 그룹의 부동산 사업의 전략방향을 논의하고, 동시에 협업 성과 분석, 협의체 업그레이드를 주관한다. 반기 1회씩 2월과 8월에 개최된다.

그룹 부동산금융협의회 / 자료= 신한금융지주

‘그룹 부동산금융협의회’는 매월 1회씩 열리며 그룹 내 협업이 필요한 부동산 관련 딜(Deal) 정보를 공유하고 원신한 관점에서 협업 가능한 딜발굴과 실행을 담당하게 된다. 앞으로 ‘부동산금융 협의회’를 중심으로 그룹의 역량을 집중시켜 부동산금융 시장 내 지위를 강화함과 동시에 고객에게 한층 업그레이드 된 부동산 금융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그룹 WM부동산사업협의회’는 WM 고객을 대상으로 신규 부동산 사업 전략을 수립하고 고객에게 지속적인 부동산서비스를 공급하기 위한 부동산금융 전문인력 육성을 담당한다. WM고객에게 자문, 중개, 자산관리 등 부동산 토탈 솔루션을 제공하게 된다. 분기 1회 개최되는데 본격적 사업 실행이 이뤄지면 월 1회로 늘리기로 했다.

신한금융은 이번 출범식을 시작으로 협의체를 주기적으로 가동해서 부동산금융 사업의 진행현황과 신(新)사업 추진 내용 등을 점검할 계획이다.

이날 출범식에서 조용병 회장은 “신한금융그룹은 부동산 사업라인 협의체를 중심으로 부동산 금융을 활성화함으로써 고객의 자산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부동산 자산 활용에 대한 새로운 솔루션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