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보험연구원 "올해 보험업계 매출 0.7% 감소 전망"…3년 연속 역성장 수렁

장호성 기자

hs6776@

기사입력 : 2019-08-01 14:10

△자료=보험연구원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장호성 기자]
시장금리 하락세와 환율 상승세는 올해 하반기에도 지속될 것으로 보이며, 특히 하반기 주가는 상반기보다 낮은 수준에서 등락을 반복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이에 따라 올해 보험업계의 수입보험료는 전년대비 0.7% 감소할 것으로 전망되며, 감소폭도 전년대비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보험연구원(원장 안철경)은 1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2019년 수입보험료 수정 전망’ 보고서를 발간했다.

보험연구원은 최근 세계 경기 둔화와 투자 및 수출의 위축으로 우리나라 경제의 부진한 흐름이 지속되고 있다며, 미・중 무역분쟁 장기화 및 일본의 보복성 수출규제로 인하여 실물경제와 금융시장의 불확실성이 더욱 확대되는 양상이라고 설명했다.

업권별로 살펴보면, 생명보험 수입보험료 증가율은 지난해(-2.7%)보다 0.7%p 하락한 -3.4%가 될 것으로 전망됐다. 손해보험 원수보험료 증가율은 지난해 3.1%보다 성장세가 둔화된 2.6%가 될 것으로 관측됐다.

보험산업 수입(원수)보험료는 2017년부터 3년 연속 역성장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2019년 생명보험 수입보험료는 보장성보험의 증가세 둔화와 저축성보험의 신규 판매 둔화 지속 등으로 전년 대비 3.4% 감소가 전망됐다.

보장성보험은 경기부진, 종신보험 시장 정체 등으로 인해 전년 대비 1.9% 증가에 그칠 것으로 전망됐으며, 저축성보험은 공시이율 인하, IFRS 17과 신지급여력제도(K-ICS) 도입에 따른 자본부담 확대,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로 인한 변액저축성보험 위축 등으로 전년 대비 10.7% 감소가 전망됐다.

퇴직연금은 DB형 사외적립비율 확대 및 임금상승률 확대 등의 영향으로 전년 대비 5.0% 증가가 전망되나, 증가율은 2018년보다 8.2%p 하락할 것으로 관측됐다.

2019년 손해보험 원수보험료는 자동차보험의 소폭 회복에도 불구하고 장기저축성보험 감소와 개인연금 실적 둔화가 지속될 것으로 보여 2.6% 증가에 그칠 것으로 전망됐으며, 자동차보험은 자동차 정비요금 상향 조정과 손해율 상승에 따른 보험료 인상으로 1.5% 증가가 전망됐다.

장기손해보험은 장기상해・질병보험 성장세 둔화와 장기저축성보험 감소세 지속으로 전년 대비 2.7% 증가에 그칠 것으로 전망됐으며, 개인연금은 저금리 환경에서 세제혜택 이외의 뚜렷한 상품 경쟁력 유지가 어려워 전년 대비 5.4%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퇴직연금은 자본규제의 영향과 금융권 간 경쟁 심화 등으로 4.4% 증가에 그칠 것으로 관측됐다.

장호성 기자 hs6776@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