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6월 자동차시장] 현대차, 쏘나타 2개월 연속 국내판매 1위...팰리세이드는 해외 반등에 선봉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19-07-01 17:04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현대자동차가 내수 호조와 수출 부진이 엇갈린 성적표를 받으며 올 상반기를 마무리했다.

1일 현대차에 따르면, 회사는 2019년 상반기(1~6월) 국내 시장에서 전년 동기 대비 8.4% 증가한 3만8000여대를, 해외에서는 7.6% 감소한 174만3000여대를 판매했다.

지난 6월 기준으로는 국내 6만987대로 2.5% 늘었고, 해외는 31만7727대로 10.1% 줄었다.

신형 쏘나타. (사진=현대차)

이미지 확대보기
신차효과를 누리고 있는 중형세단 쏘나타가 87% 증가한 9822대로, 2개월 연속 국내 베스트셀링카를 차지했다.

이어 중형SUV 싼타페가 10% 감소한 8192대로 뒤를 이었다.

지난달 쏘나타에 베스트셀링카 자리를 내준 준대형세단 그랜저는 2개월 연속 부진했다. 26% 줄어든 6652대에 그치며 승용차 2위 자리도 싼타페에 내줬다.

이어 준중형세단 아반떼가 5% 감소한 5654대로 4위를, 소형SUV 코나가 10% 감소한 3634대로 5위를 차지했다.

팰리세이드. (사진=현대차)

이미지 확대보기
대형SUV 팰리세이드는 2개월 연속 판매량이 3000대에 머물렀다. 출시 후 4개월간 월 평균 판매 6000대 이상을 기록하던 팰리세이드는 지난달 3127대가 판매됐다. 이는 미국 수출 영향으로 판매 물량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는 G90 1166대(88%), G70 1382대(34%) 등 판매호조를 보였으나, 신차출시가 내년으로 미뤄진 G80은 41% 감소한 1853대에 그쳤다.

현대차 관계자는 "상반기 국내 실적은 그랜저·쏘나타·싼타페·팰리세이드가 이끌었다"면서 "하반기 소형SUV 베뉴, 제네시스 SUV(GV80), 신형 쏘나타 터보와 하이브리드를 투입해 성장세를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자료=현대차)

이미지 확대보기
반면 현대차는 수출 시장에서 두자릿수 하락세를 보였다. 현대차는 중국 시장 부진이 지속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미국 판매에 돌입한 팰리세이드를 시작으로 시장과 고객 니즈에 맞는 신차를 적재적소에 투입해 판매 증가를 이루겠다"고 밝혔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