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미래에셋대우, 해외 간편결제 시장 진출…PG업 등록 마쳐

한아란 기자

aran@

기사입력 : 2019-06-20 11:18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미래에셋대우가 해외 간편결제 시장에 진출한다.

미래에셋대우는 지난 19일 전자지급결제대행업(PG업) 등록을 마쳤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PG업 등록은 지난해 12월 증권사의 PG 겸영을 허가하는 금융투자업 규정 개정안이 의결된 후 첫 사례다.

미래에셋대우는 해외 간편결제 업체와 업무 제휴를 맺을 수 있게 됨에 따라 글로벌 간편결제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할 수 있게 됐다.

미래에셋대우는 해외 간편결제 서비스 도입을 위해 중국 텐센트와 공식 협약서 체결을 논의하고 있다.

해당 서비스는 국내에 방문한 중국인이 위챗페이를 통해 국내 가맹점에서 간편결제를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다.

미래에셋대우 관계자는 “중국 텐센트와 공식 협약서를 체결한 후 오는 8~9월 서비스 오픈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수수료 경쟁력 확보를 통해 소상공인과 고객에게 다양한 혜택을 줄 수 있도록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미래에셋대우는 위챗페이와는 별개로 국내 고객들을 위해 체크카드와 종합자산관리계좌(CMA)를 통한 결제 서비스도 구축하고 있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