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직무역량 중심 인사제도' 삼성전자, 상향식 다면평가 전사 확대

오승혁 기자

osh0407@

기사입력 : 2019-06-20 07:35

직원 개개인의 역량 상승을 위한 지원. 창의, 수평 추구

[한국금융신문 오승혁 기자]
삼성전자가 일반 직원이 부서장, 임원 및 동료들을 직접 평가하는 리더십 다면진단을 전사적으로 확대 도입한다.

이는 직무역량 중심의 평가를 통해 수평적 조직문화를 확대하기 위한 삼성전진의 움직임으로 이외에 직원이 본인의 역량과 업무 전문성 등을 평가하는 역량진단 또한 새로이 시작한다.

이 두 제도 모두 7월부터 12월까지 시범 운영을 거친 뒤 2020년부터 본격 시행될 예정이다.

이는 삼성전자가 2016년 6월 창의, 수평적 조직문화 조성 및 직무역량 중심 인사제도 개편 의지를 밝힌 뒤 2017년 직급을 프로로 통일하여 수평적 호칭문화를 도입한 것과 맥락을 같이 한다.

한편 상급자가 부하 직원을 평가하여 등급을 부여하는 기존 하향식 평가는 현행과 같이 유지된다.

또한, 삼성전자는 리더십 다면평가는 각자의 역량 상승을 위한 것이라며 개인에게 관련 피드백을 제공할 뿐 결과를 인사 고과에 반영하지는 않는다고 알렸다.

한편 상반기 역량평가와 하반기 업적평가를 합쳐 최종 인사고과에 반영하는 현행 제도는 그대로 유지될 것으로 알려졌다.

오승혁 기자 osh040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