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이재용 '큰 그림' 정은승 '구체화'...삼성 파운드리포럼에 쏠리는 눈길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19-05-13 18:06 최종수정 : 2019-05-14 06:44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왼쪽)과 정은승 DS부문 파운드리사업부장 사장.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삼성전자가 오는 14일 미국을 시작으로 올 10월까지 세계 각국에서 '삼성 파운드리 포럼'을 개최한다.

133조원 투자 계획 등 이재용 부회장이 '큰 그림'을 그려놓은 삼성전자 비메모리 사업에, 정은승 파운드리사업부장(사장)이 내놓을 구체적인 기술 전략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이번주부터 '2019 삼성 파운드리 포럼'을 개최한다. 오는 14일 미국 캘리포니아 실리콘밸리를 시작으로, 6월5일 중국 상하이, 7월 서울, 9월 일본 도쿄, 10월 독일 뮌헨 등 5개국에서 순차적으로 계최할 계획이다.

파운드리 포럼은 업계 고객사, 파트너사, 애널리스트 등을 대상으로 회사의 비전과 기술력을 소개하는 자리다.

올해 포럼도 삼성전자 파운드리사업을 총괄하는 정은승 사장이 연단에 오른다. 이재용 부회장 참석 여부는 결정되지 않았다.

2018 삼성 파운드리 포럼에서 정은승 사장이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이미지 확대보기
특히 올해는 삼성전자가 133조원 규모 비메모리 반도체 투자 계획인 '반도체 비전 2030'을 발표한 만큼, 관련 사업 로드맵 등이 깜짝 발표될 수도 있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비메모리 반도체 사업은 팹리스(설계), 파운드리(위탁생산), OSAT(조립) 세분화할 수 있다. 이 가운데 파운드리는 대만 TSMC가 지난해 매출 기준 점유율 34% 가량으로 1위를, 삼성전자는 10%를 기록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2017년 4위에서 지난해 2위로 도약하며 TSMC 뒤를 쫓고 있다.

삼성전자는 7나노 공정에서 TSMC보다 느렸지만, 2세대 기술인 7나노 EUV 대량 양산 등 기술 속도를 높이고 있다. 업계에서는 삼성전자가 파운드리 포럼에서 격차 추격을 위한 차세대 기술 로드맵을 발표할 것이라는 예상이다.

실제 삼성전자는 지난 2018년 포럼에서 2019년 7나노 EUV(극자외선) 노광장비 가동을 시작하고, 2020년까지 3나노 공정을 도입할 것이라는 로드맵을 제시했다.

삼성전자 비메모리 공정 현황. (사진=삼성전자)

이미지 확대보기
한편 삼성전자는 2030년까지 비메모리 반도체 1위를 위해 평택 파운드리 신공장 증설 등 다양한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

앞서 지난달 30일 화성사업장에서 열린 '시스템 반도체 비전 선포식'에서 이재용 부회장은 "파운드리를 포함한 시스템 반도체에서 확실히 1등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이 부회장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화성사업장 현황을 설명하는 정 사장에게 "다음 번은 평택에 지을 거죠?"라며 파운드리 신공장 증설 계획도 내비쳤다. 이에 정 사장은 "네, 저에게 내부적으로 주신 숙제니까요"라고 답했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