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SGI서울보증, 포스코건설·신한은행과 상생협력자금 대출지원 전자보증시스템 구축

장호성 기자

hs6776@

기사입력 : 2019-03-20 10:13

[한국금융신문 장호성 기자]


SGI서울보증은 포스코건설, 신한은행과 함께 상생협력 대출을 위한 전자보증시스템을 구축했다고 20일 밝혔다.

서울보증보험은 지난 해 9월, 운전자금이 부족한 중소협력업체의 원활한 자금조달을 지원하고자 동반성장위원회, 포스코건설, 신한은행과 함께 ‘포스코건설 협력업체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에 따라 포스코건설과 계약을 체결한 협력업체가 대출을 신청하면, 해당 정보가 온라인으로 서울보증보험에 접수되어 별도 방문 절차 없이 심사를 거쳐 전자보증서가 발급되고, 은행은 보증서를 담보로 대출을 실행하게 된다.

서울보증보험 관계자는 “앞으로 상생협력대출 금융지원 모델을 적극 확대해, 계약 초기 자금조달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 협력업체를 지원함으로써 더 많은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상생과 동반성장의 기틀을 마련하도록 도울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서울보증보험은 2018년 한 해 동안 중소기업과 서민에게 205조원의 보증을 공급했다. 또한 신설법인의 조기 정착을 지원하기 위해 2018년 3월 신설법인 특별보증 제도를 시행하여, 지난 1년간 총 4만 6000여개 업체를 대상으로 2조 4000여억 원의 보증을 제공하는 등 생산적·포용적 금융의 실천에 앞장서고 있다.

장호성 기자 hs6776@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