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윤종규 회장의 혁신 인사 '원펌KB'…디지털혁신부문장에 허인 행장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8-12-27 18:13 최종수정 : 2018-12-27 20:14

디지털·개인·중기·보험 사업부문 추가
자본시장부문장 박정림…애자일 확대

KB금융지주 사업부문장. 왼쪽부터 디지털혁신부문장 허인 KB국민은행장, WM부문장 김영길 KB국민은행 WM그룹 전무, CIB부문장 오보열 KB국민은행 CIB고객그룹 부행장, 자본시장부문장 박정림 KB증권 대표이사, 개인고객부문장 이동철 KB국민카드 대표이사, SME부문장 신덕순 KB국민은행 중소기업고객그룹 전무, 보험부문장 양종희 KB손해보험 대표이사. / 사진= KB금융지주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이 디지털혁신부문, 개인고객부문, SME(중소기업) 부문, 보험부문 등을 신설하는 사업부문(매트릭스 체제) 중심의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KB국민은행은 대기업영업본부를 신설하고 기관영업본부를 독립본부로 개편했다.

KB금융지주는 27일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지주·국민은행 조직개편과 인사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기존에 운영 중인 그룹 WM(자산관리), CIB(기업투자금융), 자본시장부문에 이어 그룹 내 디지털/IT/데이터 관련 업무를 총괄하는 '디지털혁신부문'을 신설했다. 은행에서 추진 중인 DT(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전략을 전 그룹 차원으로 확산시킬 추진 동력을 확보할 계획이다.

디지털혁신부문장은 허인 KB국민은행장이 겸직한다. 디지털혁신총괄(CDIO), 데이터총괄(CDO)도 각각 한동환 KB국민은행 디지털금융그룹 전무, 이우열 KB국민은행 IT그룹 전무가 겸임한다.

그룹 차원의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개인고객부문'과 'SME부문'도 신설했다. 은행, 증권, 보험 등 그룹 내 계열사의 서비스가 결합된 패키지 상품, 로열티 프로그램 등을 더욱 정교화해서 고객 맞춤형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각종 자본 규제 강화 등에 효율적으로 대응하고 KB손해보험, KB생명보험간 시너지를 내기 위해 '보험 부문'도 신설해 전략적 대응을 강화키로 했다.

개인고객부문장은 이동철 KB국민카드 대표이사, SME부문장은 신덕순 KB국민은행 중소기업고객그룹 전무, 보험부문장은 양종희 KB손해보험 대표이사가 겸임한다.

아울러 WM부문장은 김영길 KB국민은행 WM그룹 전무, CIB부문장은 오보열 KB국민은행 CIB고객그룹 부행장, 자본시장부문장은 박정림 KB증권 대표이사가 맡는다.

또 유사/공통 업무를 담당하는 셰어드 서비스 센터(Shared Service Center) 형태 조직으로 효율성을 더하기로 했다. 회계부를 재무기획부에서 분리·신설하고, 준법감시인 산하에 '법무 유닛(Unit)'를 신설했다.

KB금융지주 관계자는 "글로벌 금융그룹에서 보편적인 운영체계로 자리잡은 사업부문 중심 운영체계 정착을 통해 원펌(One-Firm) 체계를 확립하고 리딩금융그룹의 위상을 공고히 하는 데 중점을 뒀다"고 말했다.

KB국민은행도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

개인고객그룹, 디지털금융그룹, 전략본부에 운영중인 애자일(Agile) 조직을 중소기업고객그룹, 글로벌사업본부 내 기획부터 IT개발까지 확대 적용키로 했다. 디지털금융그룹과 IT그룹이 함께 근무하는 코로케이션을 실시키로 했다.

'기업금융솔루션 유닛(Unit)'과 '데이터기획부'도 신설했다. CIB고객그룹 안에 대기업영업본부를 신설하고, 기관영업본부를 독립본부로 개편했다. 또 PG(지역본부) 체계 안정화에 따라 지역영업그룹을 기존 27개에서 25개로 광역화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