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2019 은행장 전략-우리] 손태승 "동남아 자산운용·할부금융도 M&A 검토대상"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8-12-18 12:03

26개국 423개 네트워크 구축…해외 비즈니스 다변화

손태승 우리은행장 / 사진= 우리은행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손태승 우리은행장(사진)은 "동남아 자산운용사와 할부금융사도 인수합병(M&A) 대상으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18일 한국금융신문이 4대 시중은행(KB국민·신한·우리·KEB하나) 은행장 대상으로 실시한 2019년 디지털·글로벌·영업점 전략 설문조사에서 손태승 행장은 이같이 전했다.

우리은행은 올해 국내은행 최초 글로벌 해외 네트워크 20위권에 진입했다. 올 상반기 캄보디아 WB파이낸스 인수 등을 거쳐 현재 총 26개국 423개 네트워크를 구축했다.

내년 우리금융지주 회장을 겸직하는 '해외통' 손태승 행장을 중심으로 동남아 금융영토도 넓혀 나가고 있다.

손태승 행장은 "부동산 담보대출, 신용대출, 할부금융, 신용카드 등을 현지화해 현지의 리딩 금융사로 발돋움 하도록 추진하고 있다"며 "단순히 은행업뿐 아니라 해외 비즈니스 포트폴리오 다변화로 글로벌 금융그룹으로서 위상을 갖춰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디지털 부문에서는 모바일뱅킹 앱 리뉴얼로 스마트뱅킹 재구축을 진행하고 있다. 구축 초기 단계부터 고객이 직접 앱(APP) 화면과 프로세스를 공동 설계하며 고객경험 중심 설계를 최우선으로 검토하고 있다.

손태승 행장은 "포털,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등 다양한 외부채널과 연계를 확대해서 은행 채널을 넘어 금융그룹 대표 통합 채널 구축을 목표하고 있다"며 "궁극적으로는 디지털뱅킹을 새로운 수익창출 채널로 탈바꿈시킬 계획"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외부협업 인프라 기반이 되는 오픈 API(응용프로그램 인터페이스) 플랫폼 구축을 위한 설계도 진행 중이다. 3000억원 규모 모펀드를 기반으로 3조원대 혁신성장 기업 지원에도 나선다.

영업점 전략으로 복합점포와 복합상품 등 고객 자산관리(WM)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손태승 행장은 "'우리로보알파' 업그레이드로 비대면 자산관리 역량을 강화하겠다"며 "생애주기별 맞춤형 상품 서비스를 통해 고객기반을 확대할 것"이라고 전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