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팰리세이드, 사전계약 첫날에만 3400대 돌파 '현대차 역대 4위'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18-11-30 10:56

팰리세이드. 출처=현대차.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현대자동차는 대형SUV 팰리세이드가 사전계약 첫날(29일) 3468대의 계약 실적을 올렸다고 30일 밝혔다.

이는 역대 현대차 사전계약 첫날 대수 중 그랜저IG(1만6088대), 싼타페TM(8193대), EQ900(4351대)에 이어 4번째로 많은 수치다.

현대차 관계자는 “팰리세이드의 높은 상품성과 넓은 실내 공간, 그리고 합리적인 가격을 고객분들이 높이 평가해 주시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우수한 상품성을 갖추고 있으면서도 동급 외산 SUV 대비 500~600만원 이상 낮은 것으로 평가되는 등 우수한 가격 경쟁력이 입소문을 타고 있다고 덧붙였다.

현재 공개된 팰리세이드의 가격은 디젤 2.2엔진 기준으로 가장 높은 트림(프레스티지) 가격은 4177~4227만원이다. 선택 가능한 옵션을 다 더하면 4904~4954만원으로 책정됐다.

온라인 반응도 뜨겁다는 후문이다.

현대차에 따르면 29일 현대차 공식 홈페이지 접속자 수가 평상시 2배 이상 늘었다.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 순위에는 '팰리세이드'와 '펠리세이드'가 동시에 올라왔다.

현대차는 오는 12월 10일까지 팰리세이드 사전계약을 진행한다. 사전 계약 후 구매를 확정한 고객 대상(3월 출고분까지)으로 개소세 인하(3.5%) 수준 만큼 보상해주는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한편 팰리세이드는 팰리세이드는 전장 4980mm, 전폭 1975mm, 전고 1750mm, 축간거리(휠베이스) 2900mm의 차체 크기를 갖췄다. 특히 실내 공간 최적화를 통해 동급 최대 2열 레그룸(1077mm)을 확보해 실활용성을 높였고 성인이 탑승해도 불편함이 없는 3열 헤드룸을 확보해 실내 거주성은 물론 공간활용도를 높였다. 현대차는 "팰리세이드가 '직관적인 사용자 경험'을 극대화하기 위해 선행 개발 단계부터 주요시장 소비자 조사와 경쟁모델 테스트를 실시하고 이를 대거 반영했다"고 밝혔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