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2018 국감] 네이버 이해진 “매크로 막을 방법 없어…뉴스 빼는 게 대책”

김승한 기자

shkim@

기사입력 : 2018-10-26 17:26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GIO)

[한국금융신문 김승한 기자]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GIO)가 ‘드루킹’ 사건에 이용된 불법 매크로 프로그램에 대해 “기술적으로 막을 수 있는 방법이 없다”고 말했다.

이 GIO는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종합감사에 일반 증인으로 참석해 이와 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편집 뉴스에 매크로가 몰리지 않도록 네이버가 편집권을 포기하거나 뉴스를 빼는 것이 근본 대책”이라며 “홈페이지에서 뉴스를 빼는 게 근본 대책 가운데 하나”고 말했다.

김승한 기자 shki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