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효성중공업, 신영주·신충주 변전소에 세계 최대 규모 스태콤 설치 "차세대 전력기술 선도"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18-10-26 14:37

25일 한국전력공사 신영주 변전소에서 한전 김상준 신송전사업처장(왼쪽 여섯번째)과 효성중공업 송원표 전무(왼쪽 다섯번째)등 한전과 효성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스태콤 준공기념식이 열렸다. 출처=효성중공업.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효성중공업이 세계 최대 규모의 스태콤(정지형 무효전력 보상장치) 설치하며 차세대 전력기술을 선도하기 위해 한걸음 내딛었다.

효성중공업은 한국전력공사 신영주 변전소와 신충주 변전소에 각 400Mvar(메가바)급 스태콤을 설치하고 25일 준공식을 가졌다고 26일 밝혔다.

스태콤은 전력 송전 과정에서 발생하는 무효전력의 공급과 흡수를 통해 일정한 전압을 유지해 송전효율을 높이는 장치다.

신영주, 신충주 발전소는 동해안에서 생산된 전력을 수도권 등에 보낸다. 이번 스태콤 설치로 기존 송전 선로 대비 송전 효율이 10% 가량 향상되면서 수도권 전력 수급도 개선될 전망이다.

특히 이번에 설치된 스태콤에는 효성이 자체 개발한 MMC(컨버터를 통해 변환된 전력이 정상적인 교류 전력의 파형에 가깝도록 출력해주는 장치)기술을 적용해 대용량·저손실 스태콤을 구현했다.

송원표 효성중공업 전무는 “효성과 한전이 전력 사업에서 국내 최초를 넘어 세계 최초의 타이틀에 도전해 성공적인 결과를 거뒀다”면서 “한전과 함께 진행하고 있는 HVDC( 초고압 직류송전) 실증과제까지 성공적으로 완료하면 글로벌 시장의 차세대 전력기술을 선도하는 주역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밝혔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