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신한생명, 변액보험 신규 펀드 3종 출시…스마트 자산배분형 상품

장호성 기자

hs6776@

기사입력 : 2018-10-01 09:32

△사진=신한생명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장호성 기자]
신한생명(대표 이병찬)은 개인별 위험 성향 및 투자목적을 반영한 3종의 신규 펀드를 현재 판매중인 모든 변액보험에 탑재한다고 1일 밝혔다.

신규 설정된 펀드는 ‘스마트 자산배분형 30·50·70’ 펀드이다. 위험자산의 최대 비중을 기준으로 30%(안정형), 50%(성장형), 70%(공격형)의 3가지 형태로 구성했으며, 주요국의 증시, 원자재, 스마트 베타 ETF, 국내외 채권형 펀드 등 전 세계 모든 자산을 투자 대상으로 한다.

위험자산 최대비중에 따라 펀드 형태를 구분함으로써 고객이 개별 투자성향에 적합한 펀드를 직관적으로 고를 수 있다. 예를 들어, 이미 목표한 수익률에 도달한 경우 스마트 자산배분형 30 펀드로 설정하여 안정적인 수익을 확정하면 되며, 스마트 자산배분형 70 펀드로 위험을 감수하더라도 보다 적극적인 투자로 고수익을 추구할 수 있다. 중위험 중수익을 선호하는 고객은 스마트 자산배분형 50 펀드를 선택하면 된다.

스마트 자산배분형 펀드는 자산을 배분하는 전통적인 운용전략과는 다르게 리스크를 효율적으로 배분하는 ‘리스크 배분(Risk Budgeting)’ 전략을 구사한다. 이러한 투자위험 분산 방식은 시장 변동성 대비 안정적인 수익률 제고를 기대할 수 있다.

또한 예측 불가능한 투자환경에 대응하기 위해 주식, 원자재 등 12개 투자자산 군의 과거 데이터에 대한 AI(인공지능)의 머신러닝 기술로 최적의 리스크 배분 비중을 결정한다. 이를 통해 보다 낮은 변동성으로 동시에 높은 성과를 기대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전문가가 직접 시장상황에 따라 정기 또는 수시로 투자대상과 비중을 결정하는 방식도 접목했다. 이를 통해 설계사들의 변액보험 펀드 포트폴리오 설계 및 추천에 대한 부담을 덜어줄 것으로 기대된다.

신한생명 변액특별계정운용팀 관계자는 “영업현장에서 변액보험을 고객에게 보다 쉽게 설명하고 효과적인 사후관리가 가능하도록 신규 펀드를 준비했다”며, “이번 펀드 출시로 탄력적인 자산배분을 통해 시장 대응력을 강화하고 고객에게 다양한 포트폴리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현재 변액보험에 가입한 고객은 이달 2일부터 펀드변경이 가능하다.

장호성 기자 hs6776@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