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BNK부산은행, 분할상환 대출금 상환 유예 대상 확대...포용적 금융 실천

박경배 기자

pkb@

기사입력 : 2018-09-27 16:24

빈대인 BNK부산은행장.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박경배 기자]
BNK부산은행이 부산은행과 거래중인 중소기업의 자금난을 해소하고 상생경영을 통한 포용적 금융 실천 강화를 위해 분할상환 대출금 상환 유예 대상을 전 업종으로 확대 시행한다고 27일 밝혔다.

올해 5월부터 시행하고 있는 중소기업대출 분할상환 유예제도 지원 대상을 기존의 제조업 및 도·소매업 영위 중소기업에서 숙박업을 포함한 중소기업 전체 업종으로 범위를 대폭 확대한다는 것이다.

부산은행은 중소기업의 대출금 중 올해 거치기간이 만료되는 분할상환대출과 상환기일이 도래하는 분할상환금 등 총 2조 9000억원에 대해 별도의 조건 없이 최장 1년간 상환기일을 연장해 줄 방침이다.

또한, 신속한 업무처리를 위해 영업점장 전결로 상환기일 연장이 가능하도록 내부 업무 절차도 간소화했다.

부산은행 김성주 여신영업본부장은 “이번 조치가 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중소기업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지역 대표 금융기관으로서 지역 중소기업과 상생할 수 있는 포용적 금융지원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박경배 기자 pkb@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N카드뉴스

더보기

FN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