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1분기 영업손실’ 대유위니아, 딤채·에어컨 품고 실적개선 노린다

김승한 기자

shkim@

기사입력 : 2018-05-17 10:18 최종수정 : 2018-05-17 10:25

김치냉장고 매출감소 및 신제품개발로 영업손실
딤채 점유율 증가·에어컨 판매량 전년 대비 성장
공장 이전 효과, 대우전자와의 시너지 효과 기대

△사진=대유위니아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승한 기자]
1분기 다소 부진한 성적을 거둔 대유위니아가 하반기 매출 다각화로 실적 개선을 노린다. 지난 15일 대유위니아는 1분기 매출 603억 9085만원, 영업손실 224억 9433만원을 각각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대유위니아는 이 같은 실적 부진 원인으로 가전시장이 건조기, 청소기 등 신규 제품군 중심으로 이동함에 따라 회사 주력제품인 김치냉장고의 매출 감소를 꼽았다. 이어 세탁기·건조기 등 신제품 출시에 따른 일시적인 비용 발생이 주효했다고 분석했다.

부진한 1분기 실적에 반해 대유위니아는 올해 하반기 실적 개선 폭이 더 커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먼저, 전체 매출의 67%(2017년 기준)를 차지하는 김치냉장고 ‘딤채’는 판매 대부분이 4분기에 이뤄지며 이익을 실현하는 구조를 이어가고 있다.

이와 함께 딤채의 2017년 기준 시장 점유율이 38%로 전년 대비 3% 상승해 올해도 매출 증대가 예측된다. 지난 해 저렴한 야채 값으로 인해 김장 수요가 늘고 다양한 식재료 보관 기능을 강화한 점이 판매량 증가 요인으로 분석된다.

또한 1분기 ‘위니아 에어컨’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36.5% 성장하며 시장 내 입지를 더욱 공고히 다졌다. 최근 에어컨 시장 트렌드인 ‘간접풍’에 맞춰 선보인 ‘둘레바람’ 기능이 소비자에게 좋은 반응을 얻은 것으로 분석된다.

△2018년형 위니아에어컨 신제품



또 지난 1월 출시된 ‘위니아 크린 세탁기’와 올해 상반기 예정인 건조기 제품으로 인한 매출 다각화 역시 실적 개선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대유위니아는 지난 해 7월 생산 공장을 충남 아산시에서 광주광역시로 이전한 바 있다. 이에 따른 생산·원가 경쟁력 확보 및 물류비 절감 등 이전 효과 역시 하반기에 두드러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더불어 그룹 내 가전 계열사로 편입된 대우전자와 부품 통합 구매, 유통망 공유에 따른 비용 절감 및 해외 유통망 활용으로 인한 매출 증대 등 시너지 효과 역시 하반기 실적 개선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고 있다.

대유위니아 관계자는 “1분기 실적 분석 결과 매출 대부분이 4분기에 집중되는 김치냉장고 특성이 주요하게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며 “판매량이 더욱 늘어난 딤채와 위니아 에어컨을 중심으로 신제품 출시, 대우전자와의 시너지 효과 등을 바탕으로 하반기에는 작년보다 개선된 실적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김승한 기자 shki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N카드뉴스

더보기

FN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