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김영규 IBK證 사장, 中企 지원액 연간 1조원으로 확대

박찬이 기자

cypark@

기사입력 : 2018-01-12 11:58 최종수정 : 2018-01-12 14:36

중기특화증권사로서 정부 코스닥 활성화 대책 적극 부응
자본시장 성장사다리체계 강화 및 모험자본 공급 확대 계획 밝혀

김영규 IBK투자증권 사장

[한국금융신문 박찬이 기자]
김영규 IBK투자증권 사장이 정부의 코스닥 활성화 대책에 맞춰 중기 특화 증권사로서 모험자본 공급을 확대해 중소․벤처기업에 실질적인 자금 지원이 이뤄지도록 현재 연간 5,000억원 규모의 중소기업 지원액을 단계적으로 늘려 1조원까지 확대하겠다고 했다.

김영규 사장은 지난 11일 여의도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김영규 사장은 모험자본 공급을 대폭 늘리기 위해 한국성장금융, 한국벤처투자 등 정책금융기관과 협력을 강화하고 정책자금과 민간자본 매칭을 통한 펀드 설립을 주도할 계획이다.

IBK증권은 최근 산업은행이 출자하는 중소기업 특화 벤처캐피털 펀드(215억원)와 한국성장금융․SK행복나눔재단․KEB하나은행이 출자한 사회적기업펀드(110억원)의 결성을 마치고 올 상반기부터 집행할 예정이다.

김영규 IBK투자증권 사장은 “올해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와 4차 산업 관련 기업 특화 펀드 설립해 막 태동기에 들어선 산업군에 속한 스타트업 기업에 투자해 신산업 성장과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겠다 ”고 말했다.

아울러 IBK투자증권이 지난해 크라우드 펀딩 중개, 코넥스․코스닥 상장 지원, 신기술금융투자조합과 기업재무안정펀드 결성․운용, P-CBO 인수 주관 등으로 중소기업에 약 5,000억원 규모의 직․간접 지원 실적을 내 업계 유일 ‘크라우드펀딩-코넥스-코스닥·코스피’로 이어지는 성장사다리체계가 갖춰진 금융투자업자임을 다시 강조하고, 성장 단계마다 ‘IBK투자증권이 최강자’라는 인식이 자리 잡도록 역량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김영규 사장은 이어 “중소기업은 자금조달뿐만 아니라 판로개척, 인재 확보 등에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IBK금융그룹의 브랜드와 네트워크를 활용해 도움을 줄 수 있는 방안을 도입하겠다”고 했다.

이를 위해 △대기업과 공공기관, 중소기업, 특성화 대학 등 다자간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우수인력에 대한 연합 채용과 연수 진행 △중소기업 제품․서비스 홍보 지원에도 나설 계획이다.

IBK투자증권은 이 네트워크를 주도하고 참여 기업에 대한 사후관리를 함으로써 사업기회를 발굴, 상호 윈-윈하겠다는 전략이다.

김영규 사장은 또 수 십 년간 현장에서 잔뼈가 굵은 영업맨답게 ‘현장중심영업’을 강화하고 외형 기반을 대폭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지점에 기업금융 전문 인력을 배치해 중소기업인들의 애로사항에 현장에서 즉각 대응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 지점 기능을 자산관리뿐만 아니라 기업금융업무까지 확대할 방침이다.

김영규 사장은 이어 “기존 수수료 기반 영업을 통한 성장은 한계가 있는 만큼 IB와 CM, M&A/PE 등 고부가가치 사업의 확대가 동시에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통해 임기 내에 유효고객수와 고객관리자산을 현재보다 두 배 늘어난 5만명, 70조원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아울러 비은행 부문 수익 비중을 20% 늘린다는 IBK기업은행의 전략 목표에 맞추어 상반기 중 시너지팀을 신설, 복합점포 확대 등 그룹 내 시너지 사업의 컨트롤타워를 맡길 계획이다.

김영규 사장은 마지막으로 직원 사기 진작 프로그램 도입, IBK금융그룹과의 동질감 강화를 통한 조직문화 개선에도 나서겠다고 덧붙였다.

박찬이 기자 cypark@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