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가계대출금리 또 올린 은행들...10월 연3.5% 2년9개월 만에 최고치

구혜린 기자

hrgu@

기사입력 : 2017-11-28 01:24 최종수정 : 2017-11-28 01:29

(자료=한국은행 제공)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구혜린 기자]
지난달 은행 신규 가계대출 금리가 2년 9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한국은행이 27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예금은행 신규취급액 기준 가계대출금리는 연 3.50%로 전월보다 0.09%포인트 올랐다. 이는 2015년 1월 3.59%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상승 폭도 올해 1월(0.1%포인트) 이후 가장 높다.

가계대출 중 주택담보대출은 3.24%에서 3.32%로 0.08%포인트 상승해 2015년 1월(3.34%) 이후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중도금과 잔금 등 집단대출 금리도 3.38%로 전월 대비 0.24%포인트 올랐다. 2013년 1월(0.36%포인트) 이후 최대 상승 폭이다.

일반신용대출금리는 저신용자 대출이 늘어나면서 0.13%포인트 상승했고 보증대출은 0.08%포인트 올랐다.

특히 은행 가계대출에서 고정금리 비중은 줄어들고 변동금리 비중은 70%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고정금리 비중은 전월보다 2.7%포인트 떨어진 27.3%로 2014년 2월(23.8%) 이후 3년 8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을 보였다.

한은 관계자는 "최근 부동산 규제 영향으로 장기 고정금리가 적용되는 주택담보대출 비중이 줄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가계대출에서 주담대 비율은 작년 4분기 71.68%에서 올해 3분기 70.87%로 낮아졌다.

한편 기업대출금리는 3.45%로 전월보다 0.03%포인트 하락했다.

대기업 대출금리는 3.10%에서 3.11%로 상승했지만 중소기업 대출이 3.69%에서 3.67%로 떨어졌기 때문이다.

예금은행 저축성 수신금리는 1.63%로 전월보다 0.1%포인트 상승했다. 한은 관계자는 "시장금리 상승 등 영향으로 예금은행 수신금리가 상승했다"며 "대출금리는 가계대출 금리가 상승했지만 기업 저금리 대출 취급 확대로 전월 수준을 유지했다"고 설명했다.

비은행금융기관 중에선 상호저축은행 예금금리가 2.40%로 전월과 같은 수준을 보였다. 대출금리는 11.07%로 0.34%포인트 상승했다. 한은 관계자는 "저축은행이 고금리 가계대출 취급을 늘리며 대출금리가 높아졌다"고 말했다.

신용협동조합에선 예금금리가 2.14%로 0.03% 상승하고 대출금리는 4.70%로 0.08%포인트 하락했다.

상호금융은 예금금리(1.73%) 0.01%포인트, 대출금리(3.97%) 0.02%포인트 각각 하락했다.

새마을금고는 예금금리(2.05%)가 0.01%포인트 오르고 대출금리(4.05%)는 0.01%포인트 떨어졌다.

구혜린 기자 hrgu@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