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와디즈, 독립영화 크라우드펀딩…영화산업 다양성 확보

고영훈 기자

gyh@

기사입력 : 2017-08-08 16:25 최종수정 : 2017-08-08 16:41

총 30여편 영화 약 16억원 펀딩액 달성

[한국금융신문 고영훈 기자] 와디즈가 소자본 영화에서부터 독립영화, 애니메이션과 다큐멘터리 등의 개봉관 확보와 창작자 지원 등 영화산업의 다양성 확보에 크라우드펀딩이 기여하고 있다고 8일 밝혔다.

최근 영화 ‘군함도’가 개봉 첫날 2700개가 넘는 스크린에서 상영되면서 상업영화의 스크린 독과점 문제가 다시 대두되고 있다. 초반 흥행이 중요한 영화 산업 특성상 어쩔 수 없다는 의견과 문화 다양성을 위협한다는 의견이 팽팽히 맞서며 ‘영화 및 비디오물의 진흥에 관한 법률(이하 영비법)’ 개정안 역시 다시금 주목 받는 중이다. 스크린 독과점 방지, 예술독립 영화들의 상영관 확대 등 문화콘텐츠의 다양성을 지원하고자 하는 정책에 대한 필요성이 커지는 가운데, 이를 해결하기 위한 창구로 크라우드펀딩이 핵심 역할을 하고있다.

와디즈는 2016년 6월 첫 영화 펀딩을 시작한 이래 총 30여편의 영화에 약 16억원의 펀딩액을 모았다. 이 중 상당수는 영화적 완성도에도 불구하고 상영관 확보가 쉽지 않았던 비주류 영화나 제작 자체가 힘들었던 영화로, 크라우드펀딩 프로젝트를 통해 제작비 유치 및 상영관 확보 등 관련 문제를 해결할 수 있었다.

특히 국내 영화 개봉을 기다리는 많은 팬을 보유하고 있음에도, 상영관을 잡지 못해 개봉이 무산될 뻔한 영화가 와디즈 펀딩을 통해 개봉관 확보로 이어진 사례도 나왔다. 그룹 뉴이스트(NU'EST) 렌 주연의 일본 영화 ‘좋아해, 너를’은 시사회 티켓과 굿즈를 제공하는 리워드 프로젝트를 진행, 팬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목표금액의 2239%를 달성하며 상영관을 확보해 오는 9월 전국 CGV를 통해 개봉될 예정이다.

또한 이 영화는 오는 10일부터 와디즈를 통해 투자형 크라우드펀딩 프로젝트를 진행할 계획이다. 추가적으로 실시되는 ‘좋아해, 너를’의 와디즈 펀딩은 6개월 만기 채권형 상품으로 기본 표면금리는 2%이며, 관객수에 따라 추가 금리가 적용된다. 현재 와디즈 홈페이지에서는 ‘좋아해, 너를’의 크라우드펀딩에 앞서 사전예약이 진행 중이다.

영화 펀딩은 영화 산업의 다양성 확보에 기여하는 것은 물론 투자자들의 확실한 수익처로도 부각되고 있다.

윤성욱 와디즈 투자사업실 이사는 “영화산업이 대기업 자본의 상업영화 중심으로 가면서 작품성은 뛰어나지만 자본력이 뒷받침되지 못하는 소자본 영화들이 상영관을 확보하지 못해 개봉하기 어려운 구조”라며 “투자자들은 자신이 좋아하는 영화와 분야에 투자해 수익을 얻을 수 있고, 창작자들은 투자자들의 도움으로 개봉관 확보 등 지원을 받을 수 있는 영화 펀딩 활성화가 스크린 독과점 문제 해결과 다양한 장르의 영화를 지원할 수 있는 창구가 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고영훈 기자 gy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