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국민銀 내년 4월부터 신용평가 기준 바꾼다

정희윤 기자

simmoo@

기사입력 : 2003-11-02 17:16

기업 직종별 세분화 개인 종합평가 모델 마련 중

국민은행이 신용관리 시스템을 업그레이드 한다.

2007년부터 바젤위원회가 강화해서 적용하는 BIS 기준에 대비하면서도 내실을 다지자는 취지에서다.

기업분야에선 직종을 세분화해 필요하다면 한도를 두고 한도 안에서만 대출한다는 것이고 개인 여신을 줄 때는 고객 신용정보를 무조건 종합평가해서 우량고객을 더 끌어모은다는 전략이다.

2일 국민은행 관계자들에 따르면 새로운 신용관리 시스템을 내년 4월께 전격 시행할 예정이다.

먼저 기업 신용관리는 직종별 세분화가 특징이다.

그동안 제조-중공업, 제조-경공업, 건설, 서비스, 기타 도소매 등 5개 업종별로 신용평가 기준을 달리해왔던 것에서 업종을 모두 122개로 세분화한다고 관계자는 설명했다.

만약에 특정 업종의 리스크가 커졌다고 판단되면 그 업종 전체에 대한 한도를 설정하고 추가 대출을 억제해 부실화를 미리 막는다는 것이다.

은행 관계자는 “이미 실행방안은 완성된 상태”라며 “올해 안에 시범운영에 나서 4~5개월 거쳐본 뒤 내년 상반기 중으로 전면 확대 실시할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개인분야 신용평가 시스템(CSS)도 바뀐다.

관계자는 “지금은 직업과 연소득 두가지를 중점적으로 보고 나가는 대출도 있고 여러 가지 신용지표를 따져본 뒤에 이뤄지는 것도 있지만 앞으로는 모든 대출 때 여러 지표를 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지금은 실행방안을 짜는 중이라 확정되지 않았다”고 전제한 뒤 “고객의 직업과 연령층, 거래실적, 금융권 대출총액, 재산상황, 예금 변화 추이, 선호하는 상품 등을 통찰해서 점수화하고 그 결과를 반영하게 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렇게 되면 “우량 고객에게 더욱 적절한 금리를 적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관계자는 내다봤다.

기업신용평가시스템과 달리 개인신용관리 모델은 최종검토를 거쳐 내년 4월부터 시행할 예정이다.



정희윤 기자 simmoo@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