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ad

‘대 AI 시대’ 수혜 종목 투자하고 싶다면…‘이 ETF’ 주목

전한신

pocha@

기사입력 : 2024-04-29 00:00

반도체 섹터, 국내 증시 주도주로 부상…주가 흐름 ‘양호’
올 1분기 국내 ETF 수익률 상위 10개 중 9개가 ‘반도체’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 사진제공 = 이미지투데이

▲ 사진제공 = 이미지투데이

[한국금융신문 전한신 기자] 지난해 글로벌 경기 침체에 따른 업황 부진으로 맥을 못 추던 반도체주가 올해 증시를 이끌 주도주로 떠오르고 있다. 특히 인공지능(AI) 열풍으로 메모리 반도체 수요가 급증하자 관련 기업들의 실적 개선에 대한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이에 반도체 업종에 대한 투자심리가 강해지고 있는 가운데, 국내 자산운용사들도 투자자들의 수요에 발맞춰 관련 상장지수펀드(ETF)를 잇달아 선보이고 있다. 단순히 반도체 관련 기업들로 PDF(납부자산구성내역)를 꾸린 상품들도 있지만, 시장 경쟁이 치열해진 상황에서 점유율 확보를 위해 세분화·차별화된 ETF 개발에도 주력하는 모습이다.

반도체주, 올해 국내 증시 견인…전문가, 단기 조정에도 ‘매수 기회’ 강조
올해 국내 증시를 견인하고 있는 섹터 중 하나는 단연 반도체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금리 인하 기대감, AI 열풍에 따른 메모리 반도체 수요 급증 등이 호재로 작용하면서 투자자들의 자금이 몰렸기 때문이다.

29일 한국거래소(이사장 정은보닫기정은보기사 모아보기)에 따르면 올해 1분기 ‘KRX 반도체’ 지수는 17.43% 상승하며 KRX 지수 중 가장 많이 올랐다. 다음으로 ‘KRX 300 금융’이 16.92%로 2위를 차지했으며 ▲KRX 은행(16.84%) ▲KRX 300 헬스케어(15.14%) ▲KRX 보험(143%)이 뒤를 이었다.

같은 기간 ‘KRX 반도체’ 지수 구성 종목들의 개별 상승 폭도 두드러졌다. 대장주 삼성전자는 1분기 동안 4.97% 올랐으며 SK하이닉스는 29.33%나 올랐다. 이밖에 ▲한미반도체(116.69%) ▲리노공업(26.17%) ▲HPSP(21.09%) ▲이오테크닉스(36.36%) 등도 주가가 큰 폭으로 올랐다.

국내기업뿐만 아니라 해외 반도체 기업들도 대부분 강세를 나타냈다. 미국 필라델피아 반도체 지수는 지난 1분기 17.48% 상승했으며 구성 종목 가운데 엔비디아의 주가는 82.46% 급등했다. 또한 AMD는 22.44% 올랐으며 마이크론(38.14%), TSMC(30.82%), 텍사스인스트루먼트(2.2%) 등도 우상향 곡선을 그렸다.

다만 이들 종목은 최근 조정을 겪기도 했다. 미국 물가 지표가 3개월 연속으로 시장 예상치를 뛰어넘으면서 금리 인하 기대감이 후퇴했고 이란-이스라엘 간 갈등이 악재로 작용했기 때문이다.

특히 지난 18일(현지 시각) 대만의 TSMC는 글로벌 반도체(메모리 제외) 시장의 성장률 전망치를 ‘10% 이상’에서 ‘10%’로 낮췄고 파운드리 산업 전망치도 기존 ‘20%’에서 ‘10% 중후반’으로 하향 조정했다. 웨이저자 TSMC 최고경영자(CEO)는 “스마트폰 시장은 점진적으로 회복세를 보이고 있지만, PC는 회복 속도가 더디다”며 “AI 관련 데이터센터 수요는 매우 강하지만, 전통 데이터센터 수요는 여전히 부진하다”고 밝혔다.

그럼에도 시장 전문가들은 장기적 관점에서 반도체 섹터의 전망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며 조정 구간은 오히려 저가 매수의 기회로 활용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영건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이번 조정 구간을 주도주(엔비디아)에 대한 재진입 또는 업종 내 비중 확대의 기회를 삼는 것도 유의미하다”며 “4월 데이터상으로는 낸드(NAND) 수요 회복에 주목할 만하다. 낸드(엔터프라이즈-SSD)는 삼성전자의 경쟁력이 업계에서 가장 뛰어난 분야지만, 솔리다임(SK하이닉스)의 기술력과 시장점유율(M/S)도 상대적으로 높은 편이다”고 분석했다.

김일혁 KB증권 연구원은 “이번처럼 급락이 큰 거래량을 동반하는 경우에는 투자자 구성에 변화가 생기는 경우가 많다. AI 시장의 장기 성장에 확신을 가진 투자자들이 들어왔을 것”이라며 “아직 중장기적 관점에서 편하게 매수할 수 있는 과냉 구간으로 보기는 어렵지만, 단기 관점에서는 비중을 늘리려는 투자자들이 서서히 진입할 수 있는 구간”이라고 밝혔다.

올해 1분기 국내 ETF 시장 수익률 상위 10개 상품 中 9개가 ‘반도체’
이처럼 반도체 섹터가 올해 주도주로 자리 잡으며 주가가 상승하자 관련 ETF의 수익률도 양호한 성과를 내고 있다. 특히 올해 1분기 국내 ETF 중 수익률 상위 10개 가운데 ‘ACE 일본TOPIX레버리지(H)’를 제외한 9개 모두 반도체 관련 상품으로 나타났다.

먼저 한국투자신탁운용(대표 배재규)의 ‘ACE 미국빅테크TOP7 Plus 레버리지(합성)’가 44.78%의 수익률로 1위를 차지했다. 이 ETF는 미국 나스닥거래소에 상장된 빅테크 기업 상위 10종목으로 구성된 기초지수(Solactive US BigTech TOP7 Plus PR Index) 일간 수익률 대비 2배 성과와 연동해 수익이 결정되는 ETF다. 해당 지수는 ▲알파벳 ▲아마존 ▲애플 ▲테슬라 ▲마이크로소프트 ▲엔비디아 ▲메타 ▲AMD ▲어도비 ▲브로드컴 등 미국 빅테크 기업으로 구성돼 있다.

2위는 미래에셋자산운용(대표 최창훈, 이준용)의 ‘TIGER 미국필라델피아반도체레버리지(합성)’로 1분기 누적 수익률은 42.74%를 기록했다. 해당 상품은 엔비디아, AMD, 퀄컴 등 글로벌 주요 비메모리 반도체 기업 30종목으로 구성된 미국 필라델피아 반도체 지수를 추종한다.

삼성자산운용(대표 서봉균)의 ‘KODEX AI반도체핵심장비’도 37.67%의 수익률을 기록하며 3위에 이름을 올렸다. 레버리지 상품을 제외한 반도체 ETF 중에서는 가장 높은 수준이다. ‘AI 반도체의 꽃’이라 불리는 고대역폭메모리(HBM) 관련 장비주에 집중 투자하는 해당 상품은 ‘iSelect AI반도체 핵심장비’ 지수를 추종하며 25일 기준 ▲한미반도체(27.87%) ▲리노공업(18.01%) ▲이수페타시스(11.7%) 등이 편입해 있다.

이 밖에 ▲ACE AI반도체포커스(37.64%) ▲ACE 글로벌반도체TOP4 Plus SOLACTIVE(36.04) ▲한화자산운용 ARIRANG 미국테크10레버리지iSelect(합성)(35.26) ▲키움투자자산운용 KOSEF 글로벌AI반도체(34.56) ▲TIGER AI반도체핵심공정(33.65) ▲KODEX 미국반도체MV(32.78) ▲NH아문디자산운용 HANARO 글로벌반도체TOP10 SOLACTIVE(32.03) ▲타임폴리오자산운용 TIMEFOLIO 글로벌AI인공지능액티브(30.74) 등이 30% 이상의 높은 수익률을 기록했다.

코스콤(사장 홍우선)은 3월 ETF 분석 보고서를 통해 “지난 3월 말 기준 K-반도체 테마 ETF의 한 달 평균 수익률은 17.13%로 핫 테마 1위를 차지했다”며 “반도체 ETF는 지난달 반도체 관련 주의 상승세에 힘입어 높은 수익률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국내 자산운용사, 신상품 출시 경쟁 치열…차별·세분화 전략 가미
국내 자산운용사들은 투자자들의 수요가 높은 반도체 관련 ETF 라인업을 강화하고 있다. 현재 국내 ETF 시장에는 60개가 넘는 반도체 상품이 상장돼있는데, 운용사들은 시장점유율 확보를 위해 차별화된 신상품 개발에 열을 올리고 있다.

한투운용은 23일 연간 분배수익률 15%를 목표로 하는 커버드콜 ETF 3종을 동시 상장했다. 이 중 반도체 섹터의 수혜를 기대할 수 있는 종목은 ‘ACE 미국반도체 15%프리미엄분배(합성)’와 ‘ACE 미국빅테크7+ 15%프리미엄분배(합성)’다. 해당 상품의 주요 기초자산은 각각 미국 시가총액 상위 30개 반도체 기업, 미국 시가총액 상위 7개 빅테크 기업이다.

또한 상품 차별화를 위해 반도체 섹터 내에서도 한 단계 더 세분화하는 모습도 보였다. 신한자산운용(대표 조재민닫기조재민기사 모아보기)은 지난 16일 다섯 번째 반도체 ETF인 ‘SOL 미국 AI반도체 칩메이커 ETF’를 상장했다. 해당 ETF는 비메모리 반도체 시장에서 AI 구동에 필수적인 그래픽처리장치(GPU), 신경망처리장치(NPU), 중앙처리장치(CPU) 등을 설계하는 엔비디아, AMD 등의 칩메이커 기업에 집중 투자한다.

‘SOL 미국 AI반도체 칩메이커 ETF’의 기초지수는 ‘Solactive US AI Semiconductor Chip Makers’로 미국 나스닥에 상장된 종목 중 ▲AI 칩 제조·설계 ▲AI 가속기·처리 장치 ▲AI 엣징 컴퓨팅 ▲AI 반도체 공정 최적화·자동화 등의 키워드를 스코어링해 상위 10종목을 선정한다. 24일 기준 구성 종목을 살펴보면 엔비디아가 27.01%로 비중이 가장 컸고 ▲AMD(18.47%) ▲브로드컴(15.69%) ▲인텔(13.38%) 등이 편입돼 있다.

같은 날 미래에셋자산운용은 ‘TIGER 글로벌온디바이스AI ETF’를 선보였다. 해당 상품은 세계 최초로 온디바이스 AI 기술 관련 기업에 투자하는 ETF로 시장을 선도하는 핵심 기업들을 선별해 투자한다.

‘TIGER 글로벌온디바이스AI ETF’의 기초지수인 ‘Mirae Asset Global On-Device AI Index’는 온디바이스 AI 구현에 필요한 연산장치의 설계·제작, AI 모델 관련 기업에 투자하며 NPU를 설계하는 반도체 팹리스, IP 기업, 파운드리, 소형언어모델(sLLM) 제공 기업을 두루 포함한다. PDF 편입 종목은 ▲퀄컴(15.16%) ▲ARM(14.94%) ▲시놉시스(10.1%) ▲케이던스(9.78%) ▲애플(8.38%) 순으로 비중이 높다.

전한신 한국금융신문 기자 pocha@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오늘의 뉴스

ad
ad
ad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카드뉴스] 국립생태원과 함께 환경보호 활동 강화하는 KT&G
[카드뉴스] 신생아 특례 대출 조건, 한도, 금리, 신청방법 등 총정리...연 1%대, 최대 5억
[카드뉴스] 어닝시즌은 ‘실적발표기간’으로
[카드뉴스] 팝업 스토어? '반짝매장'으로
[카드뉴스] 버티포트? '수직 이착륙장', UAM '도심항공교통'으로 [1]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