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사장, 스타트업과 불공정거래 의혹에 "계약대로 지급" [2023 국감]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23-10-26 18:43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대표이사 사장이 26일 국회 정무위원회 종합 국정감사에 증인 출석했다. / 사진출처= 국회 인터넷의사중계시스템(2023.10.26) 중 갈무리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대표이사 사장이 26일 국회 정무위원회 종합 국정감사에 증인 출석했다. / 사진출처= 국회 인터넷의사중계시스템(2023.10.26) 중 갈무리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정일문닫기정일문기사 모아보기 한국투자증권 대표이사 사장은 26일 이벤트 계약을 맺은 스타트업과의 불공정 거래 의혹 및 기술 탈취 의혹에 대해 부인했다.

정 사장은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 종합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윤창현닫기윤창현기사 모아보기 국민의힘 의원이 '한국투자증권과 이벤트 계약을 맺은 인덱스마인이 업무대행 비용을 제대로 받지 못했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한 데 대해 "양자 간 합의한 계약서대로 지급했다"고 말했다.

인덱스마인은 한국투자증권이 지분 16.67%를 보유해 2대주주로 있는 핀테크 기업이다. 인덱스마인은 올해 6월 공정거래법 상 불공정거래행위 혐의로 한국투자증권을 공정거래위원회에 고발한 바 있다.

윤 의원이 "인덱스마인이 적게는 12억원, 최대 46억원을 사용했지만 실제로 1800만원만 받았다고 한다"고 말하자, 이에 대해 정 사장은 "계약서 상으로 돼 있는 대로 지급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대표는 "한국투자증권이 이벤트 비용을 부담하면서 앞서 3억7000만원을 부담했다"며 "지정대리인 계약에 따르면 위탁한 부분에 대해 부담하며 월 300만원씩 지급하기로 양자 사이의 합의에 따라 계약했다"고 주장했다.

큰 회사로 '갑질'로 여겨질 수 있는 부분은 없느냐는 질의에 대해 정 대표는 "한국투자증권 역시 인덱스마인의 2대주주"라며 "2대주주가 기업운영에 있어 기업을 상대로 갑질을 한다는 게 상식에 어긋난다"고 말했다.

또 기술을 탈취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정 사장은 반박했다.

인덱스마인은 자사 웹 기반 실시간 주문 연결 서비스 기술과 동일 또는 유사한 목적과 기능을 제공하는 서비스를 카카오뱅크에 탑재한 부분이 사실상 기술탈취라고 주장하고 있다.

정 사장은 "우리(한국투자증권)가 쓰는 방식은 이미 2018년부터 모든 증권사가 사용하고 있는 웹뷰 방식을 쓰고 있으며, 인덱스마인의 API(응용 프로그래밍 인터페이스)를 기반으로 한 WTS(웹 트레이딩 시스템)는 2020년 말에 시작했다"며 "아마도 서로 소통에 오해가 있는 것 같아서 잘 풀어보려고 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오늘의 뉴스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