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메리츠증권, SK텔레콤 ‘매수’ 추천… “1위 사업자 저력 보여줬다”

임지윤 기자

dlawldbs20@

기사입력 : 2022-05-11 00:54

“올 1분기 예상보다 큰 비용 효율화 효과 나타나”

“연결 영업이익, 지난해 대비 13.5% 증가 전망”

“단, 유동비율 축소 따라 MSCI 편출 가능성 있어”

“단기 수급 불확실성에도 중장기 전망 긍정적”

유영상 SK텔레콤 대표./사진=〈한국금융신문〉(발행인 김봉국)

[한국금융신문 임지윤 기자]
메리츠증권(대표 최희문닫기최희문기사 모아보기)이 11일 국내 대표 통신 사업자 ‘SK텔레콤’(대표 유영상닫기유영상기사 모아보기)에 관해 긍정적 평가를 내놨다. 전날 SK텔레콤이 발표한 올해 1분기(1~3월) 실적을 봤을 때 비용 효율화에 따른 이익 개선이 전망된다는 이유였다. 목표주가는 7만5000원을 제시했다. SK텔레콤의 11일 종가는 5만9100원이며, 상승 여력은 28.9%다.

정지수 메리츠증권 투자분석가(Analyst)는 이날 보고서를 통해 “SK텔레콤의 올 1분기 연결 실적은 매출액의 경우 지난해 동기 대비 4.0% 증가한 4조2772억원, 영엽이익은 15.5% 성장한 4324억원으로 시장 컨센서스(consensus‧증권가 추정 평균치)를 웃돌았다”고 말했다.

SK텔레콤(대표 유영상) 별도 영업이익 추이 및 전망과 자회사 'SK브로드밴드'(SKB‧대표 최진환) 연결 영업이익 추이 및 전망./자료=SK텔레콤‧메리츠증권(대표 최희문) 리서치센터

이미지 확대보기

보고서에 따르면 올 1분기 별도 영업이익은 3569억원으로 인건비 일회성 750억원을 반영했음에도 마케팅 비용의 하향 안정화 덕분에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6.2% 증가했다. 같은 기간 미디어 사업 핵심 자회사인 ‘SK브로드밴드’(SKB‧대표 최진환) 영업이익도 0.9% 오른 761억원을 기록했다.

이 기간 5세대 이동통신 기술(5G‧5th Generation Mobile Telecommunication) 가입자는 1088만명으로 보급률 33.9%를 나타냈지만, 무선 가입자당 평균 매출(ARPU‧Average Revenue Per User)은 3만401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 하락했다.

SKB의 경우 매출액은 양방향 텔레비전 서비스(IPTV‧Internet Protocol Television)와 기업 부문이 각각 전년 대비 6.6%, 13.9% 증가하며 1조260억원을 거뒀고, 영업이익은 비용 효율화 노력에 힘입어 0.9% 늘어난 761억원으로 집계됐다.

SK텔레콤(대표 유영상) 자회사 'SK브로드밴드'(SKB‧대표 최진환) 연결 실적 추이 및 전망./자료=SK텔레콤‧메리츠증권(대표 최희문) 리서치센터

이미지 확대보기

정지수 투자분석가는 올해 연결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불어날 것이라 내다봤다. 그는 “SK텔레콤의 올해 연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2.9% 확대된 17조2400억원, 영업이익은 13.5% 늘어난 1조5700억원을 전망한다”며 “SK텔레콤 별도 매출액은 전년 대비 1.9%, SK브로드밴드와 기타 자회사 매출액은 각각 4.4%, 14.0% 성장할 것이라 본다”고 전했다.

이어 “5G가입자는 1373만명(보급률 42.5%)로 연초 제시한 가입자 목표 초과 달성이 가능할 것”이라며 “매출 증가보다는 마케팅 비용과 감가상각비(건물이나 기계 설비 등 고정자산 가격 감소를 보상하기 위한 비용) 효율화에 따른 이익 개선이 기대된다”고 분석했다.

SK텔레콤(대표 유영상) 실적 추이 및 전망./자료=SK텔레콤‧메리츠증권(대표 최희문) 리서치센터

이미지 확대보기

정 투자분석가는 단기 수급 불확실성에도 중장기 성장은 긍정적이라 강조했다.

그는 “현재 외국인 지분율은 48.1%로 유동비율 축소에 따라 이달 13일 미국의 모건스탠리 캐피털 인터내셔널사가 작성‧발표하는 세계적인 주가지수 ‘MSCI’(Morgan Stanley Capital International index)에서 빠질 가능성이 있지만, 이미 앞선 지난해 8월 비중이 축소된 바 있기에 유출 규모는 크지 않을 것”이라며 “현재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데이터센터 사업의 중장기 전망과 올해 연간 실적 개선에 따른 주당 배당금(DPS‧Devidend Per Share) 상향 감안 시 하반기 투자심리가 나아질 것이라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임지윤 기자 dlawldbs20@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