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한투운용, '한국투자지속가능미국와이드모트펀드' 출시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22-03-21 09:27

"'장기 경쟁우위+가격 매력' 미국 기업 투자"

'한국투자지속가능미국와이드모트펀드' 출시 / 사진제공= 한국투자신탁운용(2022.03.21)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한국투자신탁운용(대표 배재규)은 합리적인 가격의 퀄리티 성장주에 투자하는 ‘한국투자지속가능미국와이드모트펀드’를 출시했다고 21일 밝혔다.

이 펀드는 경쟁우위 지속가능성이 높으면서도 적정가치 대비 저평가되어있는 미국 주식에 투자한다.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이 제시한 ‘경제적 해자(Economic Moat)’ 개념을 발전시켜 투자 기법에 적용한 펀드다. 단기 실적이 좋은 기업보다 넓은 해자에 둘러싸인 기업을 찾는 것이 수익의 지속성을 확보하는 데에 더욱 중요하다는 관점이다.

글로벌 대표 주식 리서치 기관 모닝스타(Morningstar)와 글로벌 최대 ESG 평가기관 서스테이널리틱스(Sustainalytics)의 협업으로 만들어진 전략형 지수 ‘Morningstar US Sustainability Moat Focus Index’를 추종하는 인덱스 펀드다.

모닝스타에서는 100명 이상의 전문 애널리스트가 ‘무형자산’, ‘비용우위’, ‘전환비용’, ‘네트워크 효과’, ‘효율적 규모’ 등 5개 요인으로 기업의 경제적 해자 보유 수준을 평가해 20년 이상 지속 가능한 경쟁우위를 가졌다고 판단한 기업만을 ‘와이드 모트’ 종목으로 선별한다.

선별 과정에서 서스테이널리틱스가 산출한 ESG위험등급과 탄소배출등급이 높거나 사회적 논란이 있는 기업은 걸러내 성과의 지속가능성을 더욱 보강한다. 이 같은 절차를 통과한 기업들 중에서도 적정가치 대비 주가가 낮은 종목 50여개가 최종 포트폴리오에 담긴다.

지난 2월 말 기초지수 기준 포트폴리오를 업종 별로 보면 정보기술(IT)에 대한 투자 비중이 30.7%로 가장 높고, 금융이 15.5%로 뒤를 잇는다. 필수소비재(12.6%), 경기소비재(11.6%), 헬스케어(8.6%) 등의 업종에도 투자한다. 알파벳, 마이크로소프트, 블랙록, 디즈니, 스타벅스, 머크 등이 대표적인 투자 종목이다.

최민규 한국투자신탁운용 Multi전략본부 퀀트운용부장은 "이 펀드는 성장잠재력이 높은 주식에 투자하면서 밸류에이션 적정성까지 고려한다”며 “시장 변동성이 높아지는 가운데 지속가능한 경쟁우위를 갖춘 탄탄한 우량주에 투자하고자 하는 분들께 대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투자지속가능미국와이드모트펀드’는 환율 변동에 따른 위험을 헤지하는 환헤지(H)형, 환율 변동에 자산을 노출하는 언헤지(UH)형, 미국 달러화(USD)로 투자하는 USD형으로 각기 출시됐다. 연간 총보수는 선취 판매수수료가 있는 A클래스 기준 1.05%, A-e클래스 기준 0.795%다. 선취 수수료가 없는 C클래스와 C-e클래스의 연 총보수는 각각 1.52%, 1.03%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