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코로나에 놀란 임직원에 꽃다발 보낸 박진선 샘표 사장

홍지인

helena@

기사입력 : 2022-01-24 00:00

가족 위해 음식 만드는 요리박스 종무식 열어
우리 음식문화 이해도 보는 젓가락 면접 눈길

▲ 박진선 샘표 대표의 선물을 받은 직원들 모습. 사진제공 = 샘표

[한국금융신문 홍지인 기자]
코로나19가 국내에서 1차 대유행을 시작한 2020년 5월, 마음 따뜻한 뉴스 하나가 전해졌다. 바로 박진선 샘표식품 사장 소식이었다.

박 사장은 당시 서울 중구 본사에 근무하는 직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통보를 받은 뒤 관련 역학조사가 이어지자 이에 놀랐을 임직원들을 위해 선물을 전달했다. 전체 임직원 800여명과 본사 방문객에게 꽃다발과 편지를 전달한 것이다.

박 사장은 샘표식품 임직원 집으로 5월이 제철인 수국과 작약을 배송했다. 전남 강진 17개 화훼 농가가 모인 ‘그린화훼법인’에서 재배한 생화였다. 코로나19로 인해 타격을 입은 화훼 농가도 돕고 임직원을 격려하자는 박 사장 제안으로 성사된 이벤트였다.

꽃과 함께 배송된 편지에서 박 사장은 “얼마전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직원 여러분뿐만 아니라 가족 분들까지 많은 걱정을 하셨으리라 생각됩니다. 보건당국과 회사 지침에 잘 따르고 빠르게 대처해 주신 임직원 여러분들께 꽃으로 감사 인사를 보냅니다”라고 마음을 전했다.

박 사장은 자가격리 중인 직원들에게는 샘표 반찬 통조림과 국수, 질러 육포 등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제품들도 직접 챙겼다.

지난해 말에는 대부분 재택근무 중인 직원들을 위해 색다른 온라인 종무식을 진행했다. 각 직원들 집에 식재료와 조리도구 등이 담긴 ‘즐거운 요리 박스’를 배송했다. 직원들이 가족들을 위해 음식을 만드는 비대면 종무식을 한 것이다.

박 사장은 함께하는 요리의 즐거움을 직접 경험하고 ‘우리맛으로 세계인을 즐겁게’라는 샘표 비전을 다시 한번 생각하는 기회를 갖고자 색다른 종무식을 기획했다.

샘표 본사 1층 우리맛공간에 마련된 ‘새미네부엌’ 방문을 희망한 직원들과 함께 직접 음식을 만들며 소통하며 코로나로 지친 임직원들을 위로하는 시간도 가졌다고 한다.

그는 우리 식(食) 문화에 대한 애정이 남다르다. 사장적인 예가 샘표식품의 젓가락 면접이다. 박 사장이 신입사원들과 함께 식사를 하다가 젓가락 사용에 서툰 젊은 직원들을 보고 우리 음식 문화의 가치를 위해 교육에 포함시킨데 이어 신입사원 공채 면접 전형에도 도입했다고 한다.

샘표 식품 관계자는 “젓가락질을 얼마나 잘 하느냐 보는 게 아니라 샘표식품이라는 회사의 기업 철학과 문화를 얼마나 알고 있는지를 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홍지인 기자 helena@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