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고승범 금융위원장 "오스템임플란트 투자자 보호, 필요하면 조치 취할 것"

심예린 기자

yr0403@

기사입력 : 2022-01-06 15:43

고승범 금융위원장(왼쪽)이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을 방문해 정은보 금융감독원장과 새해 첫 회동을 갖고, 금융안정 유지와 위기 대응에 긴밀한 공조 의지를 다졌다. / 사진제공=금융위원회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심예린 기자]
고승범닫기고승범기사 모아보기 금융위원장이 1880억원 규모의 횡령 사건이 발생한 오스템임플란트에 대해 면밀히 들여다보고 필요하면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고 위원장은 6일 정은보닫기정은보기사 모아보기 금융감독원장과 신년 회동을 위해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을 방문한 자리에서 기자들과 만나 오스템임플란트 사태에 대해 "경찰에서 조사하고 있으니 그 부분을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사법적인 절차와는 별개로 주식시장에서 교란 행위 문제라든지, 투자자 보호라든지, 소액주주 문제라든지 이런 부분에 대해 면밀히 볼 것"이라며, "필요한 조치가 있다면 그것도 생각해보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3일 오스템임플란트는 자사 자금관리 직원 이 씨를 업무상 횡령 혐의로 고소했다고 공시했다. 오스템임플란트에 따르면, 횡령 추정 액수는 1880억원으로 회사 자기자본 91.81%에 달하는 규모다. 이 씨는 2018년 입사해 재무관리팀장으로 근무하며 출금 내역과 자금수지, 잔액 증명서 등을 위조하는 방식으로 자금을 횡령했다. 지난 5일 경기도 파주에서 체포돼 조사를 진행 중이다.

심예린 기자 yr0403@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