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NH농협캐피탈, 아세아텍과 MOU…농기계 구매지원 나선다

신혜주 기자

hjs0509@

기사입력 : 2021-12-09 17:55

아세아텍 농기계 구입액 최대 100% 대출

박태선 NH농협캐피탈 대표이사와 김신길 아세아텍 대표이사(오른쪽)가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NH농협캐피탈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신혜주 기자]
NH농협캐피탈(대표이사 박태선)이 농가소득 증대를 위해 앞장섰다. NH농협캐피탈은 9일 농기계 업체 '아세아텍'과 농업인의 농기계 구매를 지원하는 금융 제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식은 박태선 NH농협캐피탈 대표이사와 김신닫기김신기사 모아보기길 아세아텍 대표이사 등 양사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NH농협캐피탈은 이날 아세아텍 농기계 구입액의 최대 100%까지 대출해주는 농기계 금융상품을 운영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협약은 농협금융지주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추진전략에 따라 탄소저감 장치를 장착한 친환경 농기계의 보급 확대 및 농업인에 대한 사회적 책임 이행을 위해 추진됐다.

농기계 금융상품은 전국 150개의 아세아텍 대리점에서 판매하는 관리기와 스피드스프레이어, 트랙터, 콤바인, 축산작업기, 농업용 드론 등을 구매 시 이용 가능하다. 구매자의 신용점수에 따라 농기계 구입가의 최대 100%까지 융자받을 수 있다.

이자는 최저 4.0%이며 상환 기간은 12개월에서 60개월까지 선택 가능하다. 이자는 매월 납입이며, 원금은 선택에 따라 년 1회, 2회, 4회 분할납입이 가능하다.

융자 한도가 농기계 구입가의 평균 50~60%대 수준으로, 일정 금액을 자부담해야 하는 일반 농기계 융자상품과 달리 한도가 높은데다 이자율도 시중보다 낮은게 특징이다.

박태선 NH농협캐피탈 대표이사는 “NH농협캐피탈은 농협그룹의 주요 일원으로서 농업인들의 고통을 함께하고, 도농상생의 가치를 실현하겠다”며 “농업인들에게 실질적인 혜택을 줄 수 있는 금융서비스를 적극 발굴해 농가소득 증대를 달성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신혜주 기자 hjs050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