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한은 금통위, 기준금리 0.75% 동결 '숨 고르기'…"통화완화 정도 적절히 조정해 나갈 것"(종합)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21-10-12 10:54

인플레이션 요인 부각·8월 인상 효과 주시 풀이
금융불균형 교정 의지…마지막 11월 인상 가능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2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에서 회의를 주재하며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 사진제공= 한국은행(2021.10.12)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12일 10월 통화정책방향 결정 정례회의에서 기준금리를 연 0.75%로 동결하며 '숨 고르기'를 했다.

앞서 금통위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기준금리를 2020년 3월에 0.5%p(포인트), 5월에 0.25%p씩 잇따라 내려 사상 최저 금리 동결 기조를 이어오다가, 직전인 2021년 8월 금통위에서 전격적으로 0.25%포인트 금리 인상으로 1년 3개월 만에 금리정상화에 시동을 걸었던 바 있다.

이번 금통위를 앞두고 시장에서는 10월은 기준금리를 일단 동결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했는데 부합했다.

금융투자협회가 지난 9월 27~30일 채권업계 종사자 20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 100명 중 87명이 10월 금통위에서 기준금리 동결을 예상했다.

미국 부채한도 협상, 중국 헝다그룹 채무불이행 등 불확실한 대외여건에다가, 부동산 가격 고공행진, 국내 증시 조정이 이어진 점이 부담 요인이었다. 그리고 8월 기준금리 인상에 대한 정책효과 관망 전망이 높았다.

다만 이번 10월 금통위에서 금리인상 소수의견이 어느 정도 나왔을 지 여부는 시장의 관심사가 되고 있다.

다음 금통위인 11월에는 금리를 올릴 것이라는 전망에 힘이 실리고 있다. 금통위는 올해 11월 25일 한 차례만 남아 있다.

지난 8월 6인 금통위 체제에서 기준금리 인상(동결 소수의견 1명)을 단행한 뒤 이주열닫기이주열기사 모아보기 한은 총재는 기자간담회에서 "금융불균형 누적을 완화시켜 나가겠다는 필요성에 첫 발을 뗀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누적된 가계부채에 따른 금융불균형 우려, 에너지 가격 상승에 따른 인플레이션 우려 등을 감안하면 11월 금리 인상이 가능한 여건으로 지목되고 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2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에서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사진제공= 한국은행(2021.10.12)

이미지 확대보기
이날 금통위는 통화정책방향 결정문(통방문)에서 통화정책의 완화 정도를 '적절히' 조정해 나갈 것이라고 제시했다.

금통위는 통방문에서 "코로나19 관련 불확실성이 이어지고 있으나 국내경제가 양호한 성장세를 지속하고 물가가 당분간 2%를 상회하는 오름세를 나타낼 것으로 예상되므로, 앞으로 통화정책의 완화 정도를 적절히 조정해 나갈 것"이라며 "이 과정에서 완화 정도의 추가 조정 시기는 코로나19의 전개 상황 및 성장·물가 흐름의 변화, 금융불균형 누적 위험, 주요국 통화정책 변화 등을 면밀히 점검하면서 판단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금통위는 신임 박기영 금통위원이 합류해서 7명 금통위원 체제로 열렸다.

이날 한은 기준금리 동결로 미국 연준(Fed)의 기준금리인 연방기금금리(0.00~0.25%)와 금리 격차는 0.5~0.75%포인트로 유지됐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