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금융사 2021 상반기 실적] 카카오뱅크 순이익 1159억... '금융 플랫폼 비즈니스' 탄력

임지윤 기자

dlawldbs20@

기사입력 : 2021-08-17 16:24 최종수정 : 2021-08-17 19:47

상반기 영업이익 1338억원... 전년 比 199.7 ↑

고객수 1671만명... MAU 1400만 돌파

주식계좌 개설 누적 430만좌‧연계대출 누적 3조원

윤호영 카카오뱅크 대표./사진=카카오뱅크

[한국금융신문 임지윤 기자]
인터넷전문은행 카카오뱅크가 다양한 연령층의 고객 증가와 플랫폼 뱅킹 비즈니스 성장에 힘입어 상반기(1월~6월) 순이익이 크게 올랐다.

카카오뱅크는 올해 상반기 연결 기준 지배기업 지분 순이익 1159억원을 기록했다고 17일 발표했다. 이는 지난해 대비 156.2% 늘어난 수준이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기업공개(IPO) 이후 첫 실적 발표에서 “다양한 연령층의 고객 증가와 1400만명 월간 모바일 트래픽(MAU)에 힘입어 지난해에 이어 올 상반기에도 플랫폼과 뱅킹 비즈니스 부문이 고루 성장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고객층이 전 연령대로 확산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올해 2분기 말 기준 카카오뱅크 고객 수는 지난해 말 대비 127만명 증가한 1671만명으로 경제활동 인구의 59%를 차지했다. 신규 고객 증가는 40대 이상, 중‧장년층이 이끌었다.

지난 2017년 7월 대고객 서비스 이후 현재까지 누적된 연령별 고객 비율은 20~30대가 54%를 차지했지만, 올 상반기 신규 고객만 놓고 보면 40~50대 비중이 48%로 크게 늘었다. 60대 이상도 10%였다.

리서치 전문기관 ‘닐슨미디어’ 디지털 데이터 기준으로 월간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 이용자 수는 지난해 말 1310만명에서 올 6월 말에는 1403만명으로 상승했다.

전 연령층이 사용하는 금융앱으로 자리매김한 카카오뱅크는 이 같은 트래픽을 기반으로 플랫폼과 뱅킹 부문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플랫폼 부문에서는 주식계좌개설 신청 서비스와 제2금융권 연계대출 실적이 전년 말 누적 대비 43%, 51%가량 늘었다. 주식계좌개설은 상반기 중 129만3060좌가 카카오뱅크를 통해 개설됐고, 연계대출 누적 실행 금액은 전년 말 대비 1조원 이상 늘어난 3조1245억원을 기록했다.

뱅킹 부문도 견조한 성장세를 이어갔다. 수신 잔액은 전년말 대비 3조866억원 불어난 26조6259억원이며, 저원가성 예금이 56.2%를 차지했다.

여신은 전월세 보증금 대출과 중‧저신용 고객 대상 대출이 성장을 견인했다. 상반기말 여신 잔액은 23조1265억원으로, 지난해 말보다 2조8132억원 늘었다. 특히 전월세 보증금 대출이 청년 전월세 대출 증가 등으로 올해 1월부터 6개월 동안 2조2383억원 많아졌다.

외환 송금이 견조한 성장세를 이어간 가운데 체크카드는 비대면‧디지털 결제 증가에 맞춰 시행한 프로모션 등으로 결제 규모가 증가했다. 청소년 대상 금융 서비스인 카카오뱅크 미니(mini)는 85만명이 사용하는 서비스로 성장했다.

이 같은 금융거래(Transaction)를 바탕으로 올 상반기 영업수익은 4785억원을 기록했다. 영업비용을 제외한 영업이익은 지난해 상반기보다 199.7% 불어난 1338억원이다. 상반기 말 기준 총자산은 29조9013억원이다.

순이자마진(NIM)은 1.89%, 연체율은 0.20%였다. 국제결제은행(BIS) 총자본비율은 19.89%다.

올 하반기 카카오뱅크는 1700만명 고객과 모바일 앱 MAU 1위 트래픽을 기반으로 금융 플랫폼 비즈니스 역량을 강화하고 대출 부문에서는 중금리 대출 공급 규모를 확대할 계획이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유가증권시장(코스피) 상장을 통해 No1. 리테일 뱅크이자 No1. 금융 플랫폼으로 도약할 수 있는 자본 기반을 확보했다”며 “중‧저신용 고객 대상 금융 서비스 확대와 함께 전 연령층의 고객들이 카카오뱅크를 더 편리하고 유용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임지윤 기자 dlawldbs20@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