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카카오뱅크 마통 금리 3.6%…5대 시중은행보다 높아

한아란 기자

aran@

기사입력 : 2021-08-09 23:21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카카오뱅크의 마이너스통장 대출(신용 한도대출) 금리가 5대 시중은행과 비교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9일 은행연합회에 따르면 지난 6월 기준 카카오뱅크의 개인 신용 1~2등급 대상 마이너스통장 대출 금리는 연 3.62%였다.

KB국민은행(3.30%), 우리은행(3.27%), 하나은행(3.14%), 신한은행(2.94%), NH농협은행(2.86%) 등 5대 시중은행보다 높은 수준이다. 이들 중 금리가 가장 낮은 농협은행과는 0.76%포인트 차이가 난다. 다른 인터넷은행인 케이뱅크(3.16%)와 비교해도 0.46%포인트 높다.

지난해 6월 개인 신용 1~2등급 기준 카뱅의 마이너스통장 대출 금리는 3.04%로 5대 시중은행(2.71∼3.06%), 케이뱅크(3.18%)와 비슷하거나 다소 낮은 수준이었다.

지난 6월 기준 카뱅의 개인 신용 3~4등급과 5~6등급 대상 마이너스통장 대출 금리도 5대 시중은행보다 높았다. 전체 마이너스통장 대출의 평균 금리도 카뱅이 3.67%로 7개 은행 가운데 가장 높았다.

카뱅의 마이너스통장 대출 금리 상승은 최근 중저신용자 대상 대출 비중을 늘린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된다. 앞서 금융당국은 인터넷은행들에 고신용자 대출을 줄이고 중저신용자 대상 대출을 늘리라고 주문하면서 계획서를 받았다.

인터넷은행들은 중·저신용자 대상 신용대출 비중을 2023년까지 30% 이상으로 확대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를 위해 중저신용자 대출 금리를 인하하고 한도를 늘리고 있다.

카뱅은 지난 6월 신용점수(KCB 기준) 820점 이하 고객들이 이용할 수 있는 ‘중신용대출’ 상품의 최대한도를 기존 7000만원에서 1억원으로 늘렸다. 이 상품의 가산금리는 1.5%포인트 인하해 금리를 최대 1.52%포인트 내렸다.

반면 고신용자에 대출에 대해서는 금리를 인상하고 한도를 줄였다. 카뱅은 지난 2월 고신용자 대상 신용대출 상품의 최저 금리를 0.34%포인트 인상했다. 지난달에는 고신용자 신용대출 한도를 1억원에서 7000만원으로 내렸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지금 본 기사에서 어려운 금융·경제 용어가 있었나요?

자세한 설명이나 쉬운 우리말로 개선이 필요한 어려운 용어를 보내주세요.
지면을 통해 쉬운 우리말과 사례로 자세히 설명해드립니다.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